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백화점 정지선 빼고 대표 2명 퇴진…유통 생존 위한 세대교체

왼쪽부터 김형종 현대백화점 대표, 윤기철 현대리바트 대표, 김민덕 한섬 대표

왼쪽부터 김형종 현대백화점 대표, 윤기철 현대리바트 대표, 김민덕 한섬 대표

실적이 악화일로인 유통업계가 세대교체로 생존 방안을 모색 중이다. 국내 최대 대형마트 이마트에 이어, 이번엔 국내 3대 백화점 중 하나인 현대백화점이 대표이사를 교체하는 ‘강수’를 뒀다.
 

새 대표이사 50대 김형종 내정
이마트는 50세 컨설턴트 영입
롯데도 내달 일부 CEO 바꿀 듯

현대백화점그룹은 25일 2020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실시했다. 김형종 한섬 대표이사 사장을 신임 현대백화점 대표이사(사장)로 내정했다. 주요 계열사 사장단도 동시에 교체했다. 윤기철 현대백화점 경영지원본부장(부사장)은 현대리바트 대표이사(사장)로 자리를 옮긴다. 또 김민덕 한섬 경영지원본부장·관리담당(부사장)은 한섬 대표이사(사장)로 승진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전문성과 경영 능력을 겸비한 60년대생 젊은 경영진을 전면에 포진했다”며 “이들이 미래를 대비하고 지속경영의 기반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형종(59) 사장과 윤기철(57) 사장, 김민덕(52) 사장은 모두 50대라는 공통점이 있다.
 
현재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이동호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과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 김화응 현대리바트 사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세 명의 현대백화점 대표이사 중에서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을 제외한 2인(이동호·박동운)이 한꺼번에 물러나는 셈이다. 이 부회장 임기는 내년 3월까지, 박 사장 임기는 2021년 3월까지였다.
 
현대백화점그룹은 “그동안 50년대생 경영진의 오랜 관록·경륜을 통해 회사의 성장·안정을 이뤘다면, 앞으로는 새로운 경영 트렌드 변화에 보다 신속하고 능동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만 63세, 박 사장과 김화응 사장은 각각 만 61세와 60세다.
 
최근 수익성 악화도 정지선 회장의 결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현대백화점 3분기 영업이익(777억원)은 지난해 3분기 대비 11.2% 감소했다. 이는 같은 기간 신세계백화점(660억원, +12.2%)과 롯데백화점(1041억원, +16.8%) 이익률이 개선한 것과 정반대다. 현대백화점은 “김포·천호·킨텍스 점포를 축소하거나 리뉴얼하면서 감가상각비가 증가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유통기업이 세대교체에 집중하는 건 온라인 전자상거래(e-commerce) 시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어서다. 쿠팡·티몬 등 온라인 유통 진영의 공세가 거세지면서 대형마트·백화점 등 주요 유통 기업은 실적 부진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소비 권력이 밀레니엄 세대(Millennials)로 이동하면서 이들과 소통할 수 있는 젊은 경영진이 필요했다”며 “세대교체 바람은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