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재정난에 사무처 당직자 희망퇴직 실시

재정난을 겪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사무처 당직자의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 
 
한국당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 재정 상황이 여의치 않아 부득이 희망자에 한해 (퇴직자를) 모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청 기간은 다음 달 2일부터 24일까지다. 
 
한국당은 “신청자는 급여 6개월 치를 일괄 받고 12월 31일부로 퇴직할 예정”이라며 “구조조정을 염두에 둔 선행 조치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이 당직자 희망퇴직을 받는 건 당 출범 이후로 3번째다.
 
앞서 한국당은 2017년 2월 새누리당에서 당명을 바꾼 뒤 같은 해 8월과 11월 두 차례 희망퇴직으로 당직자 20여명을 내보냈다. 
 
당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정권 교체의 여파로 집권 여당 시절의 사무처를 축소하는 작업의 일환이었다면, 이번 희망퇴직은 재정난이 가장 큰 이유로 알려졌다.
 
교섭단체가 늘어나면서 정당 국고보조금이 3분의 1가량 줄었고, 지난해 지방선거를 통해 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원 수가 줄어들면서 이들에게 받던 직책 당비도 따라 감소했다. 책임 당원의 자격요건을 ‘당비 월 2000원’에서 ‘월 1000원’으로 줄인 것도 타격이 됐다.
 
한국당 관계자는 뉴스1을 통해 “당 재정 상황이 심각해 퇴직을 계획 중이었던 당직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 것”이라며 “특히 당비를 절반으로 줄인 것이 타격이 됐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