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 잘못 골랐어” 한밤 침입자 때려눕힌 82세 보디빌더 할머니

[폭스뉴스 방송 캡처]

[폭스뉴스 방송 캡처]

“걘 집을 잘못 골랐어”
 
미국 뉴욕주 로체스터에 사는 윌리 머피(82) 할머니는 자신의 집에 침입한 괴한을 제압한 뒤 이렇게 말했다. 80대 여성이 괴한을 붙잡을 수 있었던 건 이 할머니가 ‘보통’ 할머니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24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머피 할머니는 지난 21일 오후 잠자리에 들 준비를 하던 차에 누군가 집 문을 거칠게 두드리는 소리를 들었다. 한 남성이 문밖에서 “몸이 아프다”며 구급차를 불러 달라고 외쳤던 것이다.
 
머피 할머니는 문을 열어주는 대신 경찰에 신고했다고 한다. 머피 할머니의 이 같은 행동에 화가 난 이 남성은 문을 부수고 집안으로 들어왔다.
 
그런데 머피 할머니는 데드리프트 최고 기록 225파운드(약 102㎏)를 가지고 있는 과거 보디빌딩 수상자였다. 지금도 지역 YMCA에 나가 거의 매일 운동을 한다고 한다.
 
괴한을 제압할 궁리 끝에 그는 괴한에게 몰래 다가가 가까이에 있던 가구나 가정용품을 무기로 삼기로 했다.
 
우선 탁자를 집어 탁자가 부서질 때까지 괴한을 공격했다.
 
머피 할머니는 괴한이 상처를 입고 쓰러지자 “샴푸 통을 열어 얼굴에 샴푸를 모조리 부어버렸다”고 말했다.
 
셋째 무기는 빗자루였다. 머피 할머니는 “괴한이 빗자루를 밀어내려고 했지만, 내가 그를 빗자루로 두들겨줬다”고 말했다.
 
마침내 경찰이 도착했고, 괴한은 병원으로 실려 갔다.
 
머피 할머니 활약에 놀란 경찰들은 할머니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머피 할머니는 자신의 이야기가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에게 좋은 자극이 되기를 바란다는 소감을 남겼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