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 죽을 정도로 식물인간 만들자” 교통사고 공모한 일당

[연합뉴스]

[연합뉴스]

부동산 투자 문제로 갈등을 빚어온 60대 여성을 차로 치어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 일당 2명이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1부(부장 박주영)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58)씨에게 징역 20년을, B(65)씨에게 징역 18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부동산 중개업을 하던 A씨는 2017년 여성 C(60)씨에게서 여성 D(62)씨를 소개받았다. D씨는 2016년 양산시의 한 아파트 주민 동대표를 하면서 다른 동 대표 C씨와 알게 돼 친하게 지내왔다.
 
D씨는 “부동산 투자로 재산을 늘렸다”는 C씨 등의 말에 속아 부산 기장군과 경남 밀양시 등지의 부동산 투자 명목으로 총 11억6500만원을 A씨에게 건넸다.
 
이후 D씨는 자신이 투자한 금액이 해당 부동산의 실거래가보다 부풀려졌다는 점을 알게 됐고, A씨와 C씨에게 투자금을 돌려달라고 요구하면서 이들과 갈등을 빚었다.
 
D씨는 두 사람을 사기죄로 고소했고, 부동산 근저당 설정과 소유권 이전 등을 합의하는 조건으로 고소를 취하했다.
 
그러나 A씨와 C씨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이들은 D씨가 합의서 이행을 요구하며 압박해오자 ‘교통사고로 위장해 D씨를 살해하거나 식물인간으로 만들자’고 공모했다.
 
실제로 판결문에 적시된 이들의 통화 내용을 보면 “안 죽을 정도로 식물인간을 만들자고 했다”는 표현이 나온다.
 
이들은 2300만원을 지급하는 대가로 A씨 지인인 B씨를 끌어들였다. B씨는 차를 운전해 D씨를 고의로 치는 역할을 맡았다.
 
A·B·C씨 등 3명은 ‘대포폰’으로 연락을 주고받으면서 D씨 동선을 파악하고 예행연습도 하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월 5일 오전 9시 30분쯤 A씨로부터 D씨가 양산의 자택을 나섰다는 연락을 받은 B씨는 주변에서 대기하고 있던 승용차를 몰아 횡단보도를 건너던 D씨를 고의로 충격했다.
 
B씨는 차로 D씨를 들이받은 채 약 17m를 계속 진행했고, 공중으로 튕겨 올랐다가 바닥에 떨어진 D씨는 뇌사 상태에 빠졌다.
 
범행을 공모한 A·B·C씨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됐고, 이 가운데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한 C씨는 앞서 열린 1심 선고에서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뇌 손상을 당해 현재 반혼수 무의식 상태에 빠진 등 범행 결과가 살인에 가까울 정도로 무겁고, 그 가족들이 극심한 정신적·경제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특히 피고인 A씨는 범행 준비와 실행, 금품 전달에 이르기까지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도 변명으로 일관하면서 공범들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