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소년 쉼터 운영 평균 점수 '90점'…인권보장 등 개선됐다

지난달 문을 연 경남 창원시 소재 청소년 쉼터. [연합뉴스]

지난달 문을 연 경남 창원시 소재 청소년 쉼터. [연합뉴스]

90점. 올해 전국 청소년 쉼터들이 받은 평균 점수다. 3년 전보다 전반적인 평가가 더 좋아졌다. 여성가족부는 올 3~11월 전국 청소년 쉼터 117곳을 대상으로 종합평가 실시한 결과를 25일 공개했다.
 

전국 117곳 평가하니 3년 전보다 4.4점 올라
A등급이 62% 차지, 보통 이하는 '개선' 조치

청소년 쉼터는 가출 등 위기에 빠진 청소년이 가정ㆍ학교ㆍ사회로 복귀해서 정상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자립 등을 지원해주는 보호 시설이다. 지난해 기준 3만2109명의 청소년이 이용했다. 이들 시설에 대한 종합평가는 '청소년복지지원법'에 따라 3년 주기로 한다. 여가부의 평가 결과 올해 청소년 쉼터의 평균 점수는 90.4점을 기록했다. 2016년 86점이 나온 것과 비교하면 4.4점 올랐다.
 
평가 영역 중 '청소년 이용률과 권리 보호' 분야 점수가 3년 전보다 크게 올랐다. 쉼터를 이용하는 청소년들이 상대적으로 늘었고, 인권교육 실시ㆍ인권 진정함 설치 등 청소년 인권보장 노력이 강화된 게 반영됐다. 시설 유형별로는 일시(7일 이내 보호)ㆍ단기(3개월 이내)ㆍ중장기(3년 이내) 쉼터 모두 2016년 대비 점수가 올랐다.
올해 A등급 청소년 쉼터 표. [자료 여성가족부]

올해 A등급 청소년 쉼터 표. [자료 여성가족부]

평가 대상 쉼터 117곳 중 A등급(최우수)이 72곳(62%)으로 가장 많았다. B등급(우수)이 35곳(30%), C등급(보통) 7곳(6%)으로 뒤를 이었다. 보통 이상 등급 시설이 전체의 97%를 차지하는 것이다. 여가부는 보통 이하 평가를 받은 쉼터들에 대해선 집중 컨설팅을 하고, 각 쉼터별로 개선계획을 마련토록 해서 이행 여부도 점검할 예정이다. 반면 평가 상위 18개 쉼터에 대해서는 장관상을 수여한다.
 
황우정 여가부 청소년자립지원과장은 "평가 결과 쉼터 대부분이 적정한 시설 기준과 서비스 수준을 유지하는 걸 확인했다. 위기 청소년이 쉼터를 통해 안정을 얻도록 운영 실태를 꼼꼼하게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