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소미아 진실공방···靑 "日에 항의, 사과도 받았다" 재반박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청와대가 25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유예 결정 관련 일본 언론 보도를 또다시 반박했다. 
 
지난 24일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이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과정 합의 사실을 다르게 발표해 항의하고 사과를 받았다'는 청와대 발표를 일본 외무성 간부가 부인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히지만, 우리 측은 일본에 항의했고 일본 측은 사과했다"며 "요미우리신문의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24일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 정지와 관련해 일본이 합의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사과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같은 날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가 '그런 사실이 없다'며 부인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윤 수석은 "정 실장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누구도 우리 측에 '사실과 다르다'라거나 '사과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지 않는다"며 "일본 측이 사과한 적이 없다면 공식 루트를 통해 항의해 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수석은 요미우리신문의 보도로 한일 간 진실공방 양상이 나타나자 "진실 게임은 일본과 한국의 언론이 만들어내고 있다"며 "진실은 정해져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요미우리신문의 보도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런 사실(일본이 사과했다는 사실)이 없었다'는 요미우리신문의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