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日, 지소미아 합의 왜곡 발표·유출" 강한 유감표명

[연합뉴스]

[연합뉴스]

청와대는 24일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조건부 연기하고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대화하기로 한 한·일 양국 정부 합의와 관련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일본 정부가 약속된 시간 이전에 합의 내용을 언론에 흘리고 또 의도적으로 왜곡해 발표했다는 것이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릴 부산 벡스코의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 연장과 일본에 대한 수출규제 철회 관련한 최근 한·일 양국 합의 발표를 전후한 일본 측의 몇 가지 행동에 저희로서는 깊은 유감 표할 수밖에 없다”며 “앞으로 이런 식의 행동이 반복되면 한·일 간의 협상 진전에 큰 어려움이 있게 될 것으로 우려한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일본 언론에 합의 내용이 사전에 보도된 것을 언급했다. “일본 정부의 고위관계자들의 의도적인 유출 같다”는 것이다.  
 
그는 “전반적 내용이 다 보도된 건 아니나 한·일 간 약속 된 시간보다 한 시간 정도 앞서 일본 고위 관계자들을 익명으로 인용해 ‘한국 측이 지소미아 연장하겠다’,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절차 철회 의사 알려와 협의에 응하게 됐다’는 식의 보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정 실장은 “우리 정부는 청와대를 포함한 모든 부처가 일본과 약속에 따라 당일 오후 6시 전까지 일체 사전에 알리지 않았고 일부 언론에서 징후를 포착하고 보도하신 분들에 대해서도 일체 확인을 안 했다”고 말했다.
 
또 “일본 측은 한·일 간에 6시 정각에 서로 동시에 발표하기로 양해했는데 그런 약속도 어겼다. 우리보다 7∼8분 정도 늦게 발표했다”며 “그 의도가 뭔지 매우 이해하기 어렵다. 일본 경제산업성 발표를 보면 한·일 간 애초 각각 발표하기로 한 일본 측 합의 내용을 아주 의도적으로 왜곡 또는 부풀려서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