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환기 '우주' 경매가 132억 넘어…한국 미술품 '최고'



[앵커]



조금 전 홍콩에서 한국 미술품 경매 사상 가장 값비싼 작품이 나왔습니다. 김환기 만년의 대작 '우주'가 132억 5000만 원에 새 주인을 만났습니다. 우리 미술품이 100억 원 넘는 가격에 경매된 것도 이번이 처음입니다.



권근영 기자입니다.



[기자]



[크리스티 홍콩경매소 : 8800만 (홍콩)달러입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우리 돈으로 약 132억 5000만 원, 지금까지 경매된 한국 미술품 중 가장 높은 가격입니다.



1971년 뉴욕의 화랑에서 처음 전시된 '우주'는 김환기와 절친했던 외과의사 김마태 씨가 구입해 48년 동안 간직하다가 이번 경매에 내놓았습니다.    



김환기는 두 폭의 캔버스에 커다란 원을 그리듯 파란 점을 찍고 또 찍어 '우주'를 완성했습니다.

   

이 그림은 지난해 85억 원에 팔린 김환기의 또다른 추상화 '붉은 점화'의 기록을 넘어섰습니다.    



지금까지 가장 비싸게 경매된 한국 미술품 10점 중 9점이 김환기의 것입니다.



단순하고도 숭고한 아름다움, 한국적인 동시에 세계 미술의 흐름과 함께 한 그의 작품이 점점 각광받고 있습니다.  



[에블린 린/크리스티 아시아 미술 부회장 : 홍콩에서 전시하면 많은 사람들이 김환기를 잘 몰라도 그의 그림에 매료됩니다.]



106년 전 전남 신안에서 태어난 김환기는 달항아리와 매화 같은 전통적인 소재를 사랑했습니다.



쉰 살 되던 1963년 낯선 뉴욕으로 건너가 새로운 미술에 도전했습니다.



[유홍준/명지대 석좌교수 (2012년) : 그 하나하나가 점을 찍을 적에 당신이 생각했던 사람도 있고 산도 있고 별도 있고 그랬어요.]



고향인 안좌도 섬마을의 뻐꾸기 소리를 추억하며, 먼 곳의 그리운 이들을 떠올리며, 노화가가 찍은 무수한 점들은 이제 한국 현대 미술의 문을 활짝 연 별이 됐습니다.



(화면제공 : 환기재단 환기미술관)

(영상그래픽 : 오은솔)

JTBC 핫클릭

5·18의 아픔 다룬 한강 소설 '소년이 온다', 연극으로 고문 기억, 사진으로 치유…'간첩 누명' 5명 특별한 사진전 한국 영화사 함께한 극장 '단성사'…역사관으로 재탄생 '너를, 나를 응원한다' 강석문 개인전…덕수궁 '기억된 미래' 전시 다시 깨어나는 백남준의 '다다익선'…원형복원 결정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