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직 후 무시"···아내·딸 살해 후 사흘간 집에 머문 60대

[연합뉴스]

[연합뉴스]

퇴직한 후 별다른 벌이가 없는 자신을 무시하는 것 같다며 아내와 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60대 가장에 중형이 선고됐다.  
 
창원지법 마산지원 형사부(이재덕 지원장)는 잠든 아내와 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재판에 넘겨진 이모(60)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재판부는 "사람의 생명을 빼앗는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무시하는 것 같다는 이유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생명을 앗아간 죄에 대한 상응하는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중형 선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씨는 지난 7월 창원시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아내(56)와 딸(29)을 흉기로 잇따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씨는 당시 안방에서 잠든 아내에 흉기를 휘둘렀다. 잠에서 깨 도망가는 아내를 쫓아가 거실에서 또 다시 수차례 찔러 살해했다. 이후 비명을 듣고 다른 방에서 나온 딸이 자신을 신고할까 두려워 살해했다고 수사기관에 진술했다. 
 
그는 범행 후 달아나지 않고 사흘째 집에 그대로 머물렀다. 연락이 되지 않아 집으로 찾아온 아내의 친구가 이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씨는 과거 우울증을 앓아 약을 처방받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