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유학생, 한국이 가장 많이 줄었다...10년 만에 27.6% ↓

미국 최고 명문대 중 하나인 하버드대학교 전경. [AP=연합]

미국 최고 명문대 중 하나인 하버드대학교 전경. [AP=연합]

 
최근 10년 간 미국 유학생 가운데 한국인 학생이 가장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18~2019년 등록한 한국인 유학생 수가 10년 전과 비교해 27.6% 감소했다. 미국 유학생 수 상위 15개국 중 감소폭이 가장 컸다.  

美 국제교육원, 2008~2018 외국 유학생 수 데이터 공개
미국 유학생 3위 韓, 10년 만에 7만에서 5만명으로
中, 연평균 20% 증가하다 올해 1.7% 증가 그쳐
AP “트럼프 정부 반이민정책, 감소 추세 부추겨”


 
포린폴리시(FP)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유학생 수 변동에 대한 미 국제교육협회(Institute of International Education)의 최신 데이터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올해 한국인 유학생 수는 5만2250명으로 10년 전 7만2168명에 비해 2만 명 가까이 줄었다. 전년에 비해선 4.2% 감소했다. 
 
지난 2017년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감소 추세는 더욱 가팔라졌다. 학생 비자 발급에 대한 심사가 까다로워진 데다 미국인 우선 고용 정책으로 학교를 졸업하더라도 미국 내에서 취업을 하기가 쉽지 않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학위 소지자가 한국에서 취업난을 겪고 있는 현실도 유학 감소를 부추기고 있다.   
 
미국 유학생 국가별 순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미국 유학생 국가별 순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미국 유학생 감소는 한국만의 일이 아니다. 올해 미국에 유학생으로 등록된 숫자는 총 109만 5299명인데, 이는 전년 대비 0.05% 늘어난 수치다. 지난 10년 동안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지난 2010~2011년의 증가율은 5.7%, 2014~2015년은 10%의 증가율을 기록했었다.   
 
여기엔 중국 유학생 수 감소가 가장 큰 원인으로 작용했다. 비율로 따지면 한국인 유학생의 감소폭이 가장 크지만 절대적인 숫자로 보면 중국인 유학생의 감소폭의 영향이 더 크다. 올해 미국의 전체 유학생 중 33.7%(36만 9548명)가 중국인으로 1위였지만 증가세는 최저 수준이었다. 지난 10년간 연평균 20% 가량 늘던 중국인 유학생 숫자가 이번 연도엔 1.7% 증가에 그쳤기 때문이다. 
 
유학생 수 감소는 미국 대학의 재정 악화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11일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대사가 중국 청년보(靑年報)에 “미국은 중국 학생을 환영한다”는 기고문을 게재했을 정도다. 그러나 감소 추세는 쉽사리 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FP는 “양국 간의 무역 전쟁으로 미국에서의 학업 환경이 점점 비우호적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중국 학생들이 느끼고 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미국 유학생 수 추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미국 유학생 수 추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전년 대비 감소폭이 가장 큰 나라는 사우디아라비아였다. 전년 대비 16.4%(1만2184명)가 줄었다. 사우디 정부가 2016년 미국 장학금 프로그램에 대한 기금을 큰 폭으로 삭감했기 때문이라고 FP는 분석했다. 이란(-5.0%)과 터키(-3.4%) 등 중동 지역 국가는 물론 일본(-3.5%), 영국(-2.7%) 등 미국과 우호적인 국가에서도 유학생 수가 감소했다. 
 
상위 15개국 가운데 전년 대비 유학생 수가 늘어난 것은 브라질(9.8%), 나이지리아(5.8%), 대만(4.1%), 인도(2.9%) 등 4개국에 그쳤다. 미 대학들이 재정 확보를 위해 아프리카와 라틴아메리카 국가에 대한 장학금 지원 범위를 넓히면서다. 
 
AP는 "미국 유학생 수가 줄어드는 것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반(反)이민’ 캠페인이 한 원인"이라며 "학생 비자 발급 심사 강화와 더불어 취업 영주권 발급까지 제한하면서 외국 유학생들이 미국 대신 캐나다나 호주, 영국 등 다른 국가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미 국무부 캐롤라인 카사 그랜디 학술교육 담당 차관보는 “대학들의 비싼 등록금이 원인”이라며 “감소 추세는 오바마 행정부부터 이어진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