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숙 여사 “남편과 ‘동백이’가 좋아하는 두루치기 제일 잘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부산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 D-3일 기념 음식 경연대회에서 캄보디아 팀과 요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부산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 D-3일 기념 음식 경연대회에서 캄보디아 팀과 요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가장 잘하는 음식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남편(문재인 대통령)과 아이와, ‘동백이’가 좋아하는 두루치기를 정말 잘한다”고 답했다. 
 
김 여사는 22일 부산 놀이마루에서 열린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아세안의 맛’ 행사에 참석해 아세안 10개국에서 온 셰프들을 격려하고 참가자들과 오찬을 함께하는 중에 이같이 말했다. 김 여사가 언급한 ‘동백이’는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주인공이다.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아세안의 맛’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사흘 앞두고 열린 부대행사다.  
 
김 여사는 사전에 준비한 쿠폰을 이용해 브루나이 부스에서 닭고기와 밥을 섞은 메뉴인 ‘나시카톡’(치킨밥)을, 미얀마 부스에서 쌀국수인 ‘비빔샨뉴들’(쌀국수)을 구매했다. 
 
이어 김 여사는 10개국 부스를 돌며 셰프와 인사를 나눈 다음, 별도로 마련된 오찬 장소로 이동해 요리 경연대회 참가자들과 오찬하며 환담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부산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정상회의 D-3일 기념 음식 경연대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회는 배우 김규리와 방송인 홍석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부산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정상회의 D-3일 기념 음식 경연대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회는 배우 김규리와 방송인 홍석천. [연합뉴스]

김 여사는 “아세안 10개국이 요리를 통해 함께 하면서 서로 우정과 문화를 배우는데, 짧은 시간이지만 음식을 통해 깊게 배우는 그 나라의 문화였다”며 “꼭 참석하고 싶었는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푸드 콘테스트에 직접 경연자로도 참여했다. 콘테스트에서는 각 팀이 15분 안에 한국과 아세안의 식재료를 이용해 요리를 만들었다. 김 여사가 속한 캄보디아팀은 ‘화합상’을 수상했고, 부상으로 나온 해외 항공권은 미얀마 유학생에게 양보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