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단식 멈추길" 황교안 "요구 일부 받아들여져"

단식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농성장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단식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농성장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가 유예된 22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찾아 "단식을 풀어달라"고 요청했다. 강 수석은 정부 공식발표 5분 전인 이날 오후 5시55분쯤 청와대 앞 분수대 근처에서 단식 중인 황 대표를 찾아 이같이 말했다.
 
강 수석은 먼저 "우리 정부가 3개 소재 부품에 대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WTO(세계무역기구)에 제소한 걸 정지하겠다 했고,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정지한다. 국장급에서 (한·일 간) 대화를 시작한다"면서 한·일 간 협상 내용을 황 대표에게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이 같은 설명을 진지한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했다.
 
강 수석은 이어 일본이 수출규제는 지소미아와 다른 차원이라며 한국의 수출규제 철회 요구에 부정적이었던 걸 언급하며 "지소미아를 수출규제 문제와 함께 연동해 성과를 냈다고 자평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수출 규제와 지소미아는 국익의 문제였는데 대표께서 많이 고심해주셨고 이렇게 추운데 단식까지 해줘서 한편으론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25일 한·아세안(ASEAN) 특별정상회의 환영 만찬 참석을 요청하며 "대표님 단식을 풀어주십사…"라고 했다.
 
지소미아 연장은 황 대표가 단식하면서 내건 3가지 요구 중 한 가지다. 나머지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철회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안 철회 등이다. 
 
황 대표는 "우리가 요구해온 지소미아 유지가 일부 받아들여졌다"고 촌평하며 수첩을 꺼내 간단한 메모를 했다. 이어 "(강 수석이) 말씀하신 부분들은 잘 숙고하도록 하겠다. 지소미아가 폐지되는 것은 안 된다"고 말했다. 단식 중단과 관련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그러자 강 수석은 "(양국 간) 정책 협상 회의를 통해 논의하되 언제든지 우리는 언제든 지소미아를 종료시킬 수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대화해 나가다가 잘 안 된 것 같다, 그럼 종료한다. 이건 우리의 권리"라면서다.  
 
황 대표가 "그런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답하자, 강 수석은 "(일본이) 수출규제를 안 했으면 지소미아가 어렵게 체결됐는데 그럴(종료할) 이유 없었다고 일본에도 계속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에겐 "단식도 해주고 촉구도 해주고 입장도 내주니 협상하는데 한편으론 지렛대도 되고 있다는 평가도 내부(청와대)에서 있었다"고 했다. 강 수석은 다시 "아무튼 부탁드린다. 감안 좀 해달라"며 단식 종료와 25일 한·아세안 만찬 참석을 재차 요청했다.
 
황 대표는 강 수석이 떠날 때까지 단식 철회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단식 중단 조건으로 건 나머지 두 가지 사안 때문으로 보인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약 30분 뒤 단식 현장 인근에서 “황 대표와 한국당은 산 하나(지소미아 종료)를 넘었다”면서도 “황 대표는 목숨을 걸고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제 선거법을 막겠다고 약속드렸다. 우리가 넘어야 할 산은 남아있고 그 산(공수처법, 선거법)은 높다”고 말했다.
 
한영익·이우림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