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숭인동 상수도관 파열…원인은 35년 통신구조물

22일 낮 12시 44분쯤 서울 종로구 숭인동에서 지하 상수도관이 파열돼 도로 일부가 물에 잠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종로구 숭인동 도로 일부 물에 잠겨
찢어진 상수도관 절단, 도로 통행 재개

상수도관 위에 함께 매립된 통신 구조물(통신 연결 선 등이 들어간 박스)이 파열의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구조물이 오랜 시간 동안 상수도관을 짓누르면서 직경 30cm인 상수도관이 가로로 1m가량 찢어진 것이다. 이 상수도관은 1984년 매립됐다.   
22일 낮 12시 44분께 서울 종로구 숭인동에서 지하 상수도관이 파열돼 인근 도로 일부가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22일 낮 12시 44분께 서울 종로구 숭인동에서 지하 상수도관이 파열돼 인근 도로 일부가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이동욱 서울상수도사업본부 누수방지과 주임은 중앙일보와 전화 통화에서 “이 통신 구조물은 상수도관이 설치된 이후인 80년대 매립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사용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파악돼 철거를 마쳤다”고 말했다. 파열된 상수도관 부위를 절단한 후 새로운 상수도관 연결 작업도 완료했다.  

 
이 사고로 서울 지하철 1호선 동묘앞역에서 신설동역 사이 도로 중 한 개 차로 30여m 구간에 흙탕물이 들어찼다. 수압에 의해 보도블록 일부가 파손됐다. 인명이나 차량 피해는 없었다. 한때 복구 작업으로 사고 주변 한 개 차로가 통제됐으나 현재 해제돼 통행에 지장이 없다.

파손된 보도블록은 이날 오후 7시 30분쯤 복구를 마칠 예정이다. 이동욱 주임은 “애초에 상수도관 위에 통신구조물을 함께 매립하는 것 자체가 적절치 않았다”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