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시 비율 얼마나 확대될까…교육부 28일 발표키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교육부가 서울 상위권 대학의 정시모집 확대를 포함한 대입제도 개편 방안을 28일 발표한다.  
 
22일 교육부 관계자는 "대입 공정정 강화 방안을 28일 발표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시간과 장소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교육부 발표의 주요 골자는 '서울 소재 상위권 대학의 정시 비율 상향'과 '학생부종합전형(학종) 공정성 강화 방안'으로 알려졌다.  
 
그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학종 비율이 과도하게 높은 서울 일부 대학의 정시 비중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말해왔다.  
 
이번 발표에서 정시 비율을 확대할 대학이 어디인지, 정시 확대 비율이 구체적으로 얼마인지에 교육계의 관심이 쏠렸다. 일각에서는 서울 상위권 대학의 정시 비율이 40~45%로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학종 공정성 강화 방안도 발표된다. 비교과영역 폐지 여부가 관건이다. 또 농어촌 지역이나 저소득층·장애인 등 취약계층 학생을 따로 뽑는 '기회균형선발전형' 비율을 늘리는 방안도 이번 발표에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발표되는 대입 개편안은 이르면 현 고1이 대학에 진학하는 2022학년도부터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교육계에서는 지난해 국민 공론화를 통해 '정시 30% 이상'으로 2022학년도 대입 개편안을 정해놓고 정부가 이를 뒤엎는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