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웜비어 부모 방한 “전세계 곳곳 숨겨진 北자산 찾아내겠다”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된 뒤 숨진 미국인 오토 웜비어의 부모인 프레드 웜비어와 신디 웜비어(왼쪽)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주최로 열린 '납북·억류 피해자 공동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된 뒤 숨진 미국인 오토 웜비어의 부모인 프레드 웜비어와 신디 웜비어(왼쪽)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주최로 열린 '납북·억류 피해자 공동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된 후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가 22일 방한했다. 웜비어의 부모는 북한의 행동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세계 곳곳에 숨겨진 북한 자산을 찾아내겠다고 밝혔다.
 
웜비어의 아버지 프레드 웜비어는 이날 사단법인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주최로 열린 ‘납북·억류 피해자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스위스 계좌에 수십억 달러를 갖고 있고 스위스에 집도 있는데 아무도 이를 문제 삼지 않는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미국 법원에서 아들 사망에 대한 배상금 지급 판결을 받은 웜비어의 부모는 북한이 배상을 거부하자 미국 정부가 압류한 북한 선박 ‘와이즈 어니스트’호의 소유권을 주장하는 청구서를 냈다. 법원은 선박 매각을 수용했고 매각 금액 일부가 웜비어 부부에게 지급될 예정이다.
 
프레드 웜비어는 “(돈 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북한의 중요한 자산을 가져갔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이 독일에 운영하는 호스텔도 문 닫게 하려고 한다. 우리에게 돌아오는 돈은 없지만 옳은 일”이라고 했다.
 
특히 그는 “북한이 세계 곳곳에서 법을 어기고 있지만 이런 방식으로 도전 받은 적은 없다”며 “북한을 법적으로 압박하면 그들의 행동 변화를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에 억류됐다 사망한 오토 웜비어의 어머니 신디 웜비어(왼쪽 두번째)가 22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주최로 열린 '북한에 의한 납치 및 억류 피해자 방한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에 억류됐다 사망한 오토 웜비어의 어머니 신디 웜비어(왼쪽 두번째)가 22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주최로 열린 '북한에 의한 납치 및 억류 피해자 방한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웜비어의 어머니 신디 웜비어도 “아들이 처음 억류됐을 때 북한의 보복을 우려해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북한은 이미 우리에게 할 수 있는 최악을 했다. 우리는 더는 침묵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디 웜비어는 “핵무기 때문에 북한 인권을 논하지 않는 것은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은 살해해도 괜찮다’는 것과 같다”며 “만약 지금 정부가 납북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도움을 주지 않는다면 왜 그러는지 압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을 방문해 북한에 두려워하지 않는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국과 일본, 태국의 납북 피해자들도 참석해 각자의 피해 사례와 그동안 각국 정부에 요구한 내용과 진행 상황 등을 공유했다. 피해 가족들은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에 대한 대책과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국내외 전문가들과 소송을 통한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