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세영, LPGA 최종전 첫날 단독 선두...유소연 공동 2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첫날 단독 선두로 나선 김세영. [AFP=연합뉴스]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첫날 단독 선두로 나선 김세영. [AFP=연합뉴스]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첫날 단독 선두에 올랐다. 올 시즌 우승이 없는 유소연(29)도 선전했다.
 
김세영은 22일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5개로 7언더파를 쳐 공동 2위 그룹(5언더파)에 2타 앞선 단독 선두에 올랐다. 올 시즌 2승을 거둔 김세영은 LPGA 역사상 가장 많은 우승 상금(150만 달러)이 걸린 이번 대회 첫날 가장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유소연. [AFP=연합뉴스]

유소연. [AFP=연합뉴스]

 
김세영은 첫 홀부터 버디를 잡으면서 순조롭게 출발했다. 2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기록해 분위기를 끌어올린 김세영은 전반 9개 홀에서 4타를 줄여 기세를 높였다. 11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한 김세영은 17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핀 가까이 붙였고, 퍼트도 깔끔하게 성공시켜 이글을 기록하면서 단독 선두로 나섰다. 이날 김세영은 페어웨이 안착률 85.7%(12/14), 그린 적중률 83.3%(15/18), 퍼트 수 27개 등으로 샷과 퍼트 모두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김세영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개인 시즌 3승과 통산 10승 달성에 성공한다.
 
올 시즌 부진했던 유소연도 모처럼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유소연은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어 넬리 코다(미국), 조지아 홀(잉글랜드)과 함께 김세영에 2타 뒤진 공동 2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또 최운정(29)과 신지은(27)이 3언더파 공동 10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올 시즌 상금 1위, 세계 1위에 올라있는 고진영(24)과 세계 2위 박성현(26)은 1언더파 공동 22위에 올랐고, 신인왕 이정은6(23)과 박인비(31)는 이븐파 공동 33위로 첫날 시작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