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항서, “유상철 감독, 꼭 병마와 싸워서 이겨달라” 응원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뉴스1]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뉴스1]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향해 “꼭 의지를 갖고 싸워서 힘을 내주기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박 감독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베트남 축구협회(VFF) 사무실에서 한국 언론사 기자들과 만나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박 감독은 “유 감독이 고등학교 후배고, 2002년에 같이 생활했다”며 두 사람의 인연을 소개하면서 “오래전에 조금 상황이 안 좋다고만 이야기를 들었는데, 그때는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박 감독은 “(유 감독의 췌장암 투병 사실을) 알고 있었다”며 “한국에 와서 홍명보 전무에게 전화하니 ‘내일 병원을 옮긴다. 상황이 안 좋다. 췌장암인 것 같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감독은 “(유 감독이) 너무 안됐다. 삶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된다. 한창 일할 젊은 나이에, 나쁜 일을 한 것도 아닌데”라며 “나도 그럴 수 있고 누구나 그럴 수 있지만, 너무나 안됐다”고 한숨을 쉬었다. 그는 “동남아시아(SEA) 게임 후 한국에 전지훈련 가면 꼭 찾아보고 싶다”며 유 감독에게 “꼭 싸워서 힘내주길 바란다. 나보다 먼저 가선 안 된다. 내가 도울 일을 돕겠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유 감독은 인천 구단을 통해 “지난 10월 중순 몸에 황달 증상이 나타나는 등 이상 징후가 발생했고 곧바로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았다. 그리고 검사 결과 췌장암 4기라는 진단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 감독은 “축구인으로서의 자존심을 걸고 우리 인천의 올 시즌 K리그1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팬 여러분께서 끝까지 우리 인천을 믿고 응원해주시듯이 저 또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버티고 또 버티겠다.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상철 감독이 19일 인천 구단 홈페이지에 ‘팬 여러분께 드리는 편지’라는 글을 통해 췌장암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유 감독은 편지를 통해 “포기하지 않고 버티고 또 버티겠다’라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은 지난 10월 27일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감독석을 지키고 있는 유 감독.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상철 감독이 19일 인천 구단 홈페이지에 ‘팬 여러분께 드리는 편지’라는 글을 통해 췌장암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유 감독은 편지를 통해 “포기하지 않고 버티고 또 버티겠다’라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은 지난 10월 27일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감독석을 지키고 있는 유 감독.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