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육청 “인헌고 사상 강압 아니다” 교총 “진보 감싸기냐”

‘정치 편향 교육’ 논란이 제기된 서울 인헌고를 특별장학 형태로 조사한 서울시교육청은 21일 “법적·행정적 징계 대상이 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일부 교사의 부적절한 발언은 확인했으나, 특정 사상을 지속·강압적으로 반복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판단이다. 이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던 학생들과 보수 성향 교육단체들은 진보 교육감의 ‘제 식구 감싸기’라고 반발했다.
 

“너 일베냐” 발언 등 징계 않기로
조희연 “학생들 섣부른 독선 위험”
학생 “편향 교육 규탄 계속할 것”

앞서 지난달 인헌고 일부 학생이 ‘임시정부 수립 백주년 기념 단축 마라톤 대회’에서 몇몇 교사가 반일 불매 구호를 담은 포스터를 제작케 하고 ‘아베 정권 규탄’ 등의 구호를 외치게 했다고 주장했다. 수업 시간 교사로부터 “조국 뉴스는 가짜” “너 일베냐”는 얘기를 들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교육청은 ‘정치 편향’ 의혹을 제기한 학생들을 면담하고, 전교생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구호 제창에 ‘교사의 강요가 있었다’고 응답한 학생은 307명 중 97명이었다. 교사가 “조국 뉴스는 가짜”라고 말한 걸 들었다고 답변한 학생은 29명, “너 일베냐”는 말은 28명으로 확인됐다.
 
이를 토대로 교육청은 “특정 정치사상을 지속·강압적으로 반복하거나, 정치편향적 교육이 반복적으로 이뤄졌다고 볼 수 없다”고 결론 내렸다. 따라서 인헌고에 대한 별도의 행정처분이나 관련자 징계, 특별감사 등을 하지 않기로 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문제를 제기했던 인헌고 학생들에게 “검토되지 못한 섣부른 신념화는 독선으로 흘러 자신과 사회에 매우 위험할 수 있음을 유념해달라”고 당부했다.
 
3학년 최인호(18)군은 “교육감은 그간 소수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해 놓고, 학생들의 의견을 묵살하는 것은 잘못”이라면서 “앞으로도 교사의 정치편향 교육에 대한 규탄을 이어나가겠다”고 반발했다. 한국교총 조성철 대변인은 “교육청이 실태조사 과정에서 ‘애들이 편파적’이라고 오히려 학생 탓을 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면서 “학교 현장에 논란과 갈등이 퍼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한국교총은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편향 논란 학교에 대해 국회에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박형수·전민희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