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장 물 새고 '버섯 쇼크'…입주자 울리는 새 아파트 하자

욕실 문틀 아랫부분에 곰팡이가 생겨 문틀을 뜯어보니 버섯이 자라난 모습. 벽 타일이 깨져 있거나 싱크대 문이 제자리에서 이탈한 경우 등도 있다. [연합뉴스, 중앙포토]

욕실 문틀 아랫부분에 곰팡이가 생겨 문틀을 뜯어보니 버섯이 자라난 모습. 벽 타일이 깨져 있거나 싱크대 문이 제자리에서 이탈한 경우 등도 있다. [연합뉴스, 중앙포토]

“지은 지 1년도 안 된 새 아파트 욕실에서 버섯이 벌써 8번 자랐어요.”
 

안방 화장실 문틀서 버섯 자라나
타일 파손 등 작년 3818건 민원
하도급 관행, 감독 느슨한 게 원인

대행업체 통한 하자점검 급증
“물 안 빠지는 등 욕실 하자 최다”

지난해 11월 경남 진주시 신진주역세권센트럴웰가에 입주한 A씨 이야기다. 그는 “올해 3월 욕실 문틀 아랫부분에서 새까맣게 곰팡이가 생겼고 문틀을 뜯어 보니 5~6㎝ 크기의 버섯이 자라 있었다”며 “아무리 없애도 최근까지 같은 자리에서 8번이나 버섯이 자라나 무서울 지경”이라고 말했다. 이곳 1150여 가구 중 80가구가량이 비슷한 피해를 호소했다.
 
국토교통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 민원 건수.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국토교통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 민원 건수.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새 아파트 하자 문제가 끊이지 않고 있다. 유명 브랜드 아파트도 마찬가지다. 지난 8월 국내 최대 단지인 서울 송파구 헬리오시티가 천장 누수 등의 하자로 몸살을 앓았다. 지난 5월에는 국내 최고가 단지 중 하나인 서울 서초구 아크로리버뷰신반포(신반포5차 재건축) 입주민들이 ‘하자 시공사 규탄’ 플래카드를 내걸기도 했다. 하자 건수는 최근 수년 사이 급증하는 모양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실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가 접수한 민원 건수는 2010년 69건, 2014년 1676건, 2018년 3818건으로 늘었다.
 
하자 문제가 사회 문제로 비화하면서 입주민 대신 하자를 잡아내는 ‘새 아파트 사전점검 대행’ 시장도 커지고 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홈체크·우리홈·IHI 등 15곳가량 업체가 영업 중이다. 지난해부터 업체 수가 부쩍 증가했다. 현재 서울 기준으로 10가구 중 1가구가량이 이들 업체를 찾는다고 한다.
 
최대 업체인 홈체크에 따르면 가장 하자가 많이 발생하는 공간이 화장실이다. 변기 몸통이 위로 들리거나 샤워부스 유리가 흔들리는 경우, 천장의 점검구에서 물이 새는 경우가 꽤 많다. 바닥에 물을 뿌린 뒤 보면 물이 배출되지 않고 고이는 상황도 자주 있다. 외부 창호의 경우 여닫을 때 프레임이 흔들리는 사례도 종종 지적된다.
 
아파트 하자 체크리스트. 그래픽=신재민 기자

아파트 하자 체크리스트. 그래픽=신재민 기자

영세한 건설사일수록 하자 빈도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다. 다만 마이너 브랜드일지라도 현장 기술자들의 꼼꼼한 관리 덕분에 하자가 거의 없는 사례도 많다고 한다. 이길원 홈체크 대표는 “점검 인력을 지난해보다 5배 늘렸는데도 일감이 많이 밀려 있다”며 “소비자에게 ‘다른 업체를 이용하라’고 안내할 때가 자주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아파트 하자가 끊이지 않는 이유를 하도급 관행 등 후진적인 건설업 구조에서 찾는다. 공사 감독 체계가 헐겁고, 높은 품질을 갖춘 업체보다 최저가를 내세우는 업체에 일감을 주는 경향 때문으로 분석된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시간이 갈수록 소비자들이 하자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트렌드도 하자 문제가 두드러져 보이도록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서진형 경인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감리업체들이 건설사들의 입김에 휘둘리지 않고 독립적으로 공사 감독을 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하는 게 시급하다”며 “현재 건설사들이 자율로 운영 중인 입주 사전점검 제도를 의무화할 필요도 있다”고 제안했다. 
 
하자
국토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의 ‘공동주택 하자 대처 및 점검요령’에 따르면 하자란 공사상 잘못으로 균열·침하·파손·들뜸·누수 등이 발생해 건축물의 안전·기능·미관상 지장을 초래할 정도의 결함이다. 하자가 발생하면 입주자대표 회의를 통해 하자보수를 요구하고, 건설사 등은 15일 이내에 보수를 하거나 보수 계획을 통보해야 한다. 분쟁이 발생하면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에 심사 혹은 분쟁조정을 신청할 수 있다. 소송을 거는 방법도 있다. 하자담보책임 기간은 공종별로 1~4년이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