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황교안에 "민생 내팽개치고 단식" 비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단식에 돌입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중차대한 시기에 민생과 직결된 법안을 제쳐두고 무엇을 위해 단식하는지 납득하기가 어렵다"며 일침을 가했다.
 
박 시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대표는 지금 무엇을 위해 단식한다는 것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요구 조건으로 내건 지소미아 종료 철회, 공수처 설치법 포기, 선거제 개편안 철회는 국회에서 논의하면 되는 문제다. 머리를 맞대고 합의를 이끌어내면 될 일"이라며 "더이상 국회가 파행해서는 안된다. 민생을 내팽개쳐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제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많은 국민들이 안타까워한 스쿨존 교통사고 처벌 강화 및 사고예방을 위한 '민식이법'도 오늘에야 겨우 행안위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했다"며 "우리나라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지방자치분권 및 재정분권 강화 관련 법안들도 1년 가까이 발이 묶여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1야당의 대표답게, 예산과 민생법안 통과를 위한
'국회의 시간'을 독려해야 할 때"라며 "정치가 잃어버린 신뢰를 조금이라도 만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미세먼지 문제를 언급하며 "사회적 재난이 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서울시는 그동안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가장 중요한 것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시즌제, 그 핵심은 5등급차량 운행제한"이라면서 "그런데 이걸 시행할 수가 없다. 미세먼지 특별법이 국회에서 잠자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봄 재앙수준의 미세먼지를 경험한 국민 대다수는
미세먼지를 이 시대 가장 절박한 민생현안으로 꼽고 있다"며 "당장 이번 시즌부터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 12월 10일 이전에 미세먼지 특별법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이틀째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연장 등을 요구하며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