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히틀러 모자 6500만원에 낙찰…"구매자들 감시 대상에 올려야"

경매에 나온 히틀러의 모자. [로이터=연합뉴스]

경매에 나온 히틀러의 모자. [로이터=연합뉴스]

독일 뮌헨에서 열린 나치의 기념품 경매에서 아돌프 히틀러의 모자 등 나치 지도부의 물품이 고가에 낙찰됐다고 AFP통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경매업체 헤르만 히스토리카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날 경매에서 나치 독일을 이끈 히틀러의 실크 해트(남성 정장모자)가 5만유로(약 6500만원)에 낙찰됐다.
 
나치 상징인 '스와스티카'와 독수리 디자인과 은박으로 장식된 히틀러의 저서 『나의 투쟁』은 13만유로(약 1억6900만원)에 낙찰됐다. 『나의 투쟁』은 유대인의 증오 등 인종차별적 내용을 담고 있으며 히틀러 집권 당시 나치당원의 필독서로 통했다.
 
이 밖에 나치의 친위대장이었던 하인리히 히믈러, 히틀러의 측근이었던 루돌프 헤스 등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악명 높았던 인사의 의류와 개인물품도 경매 목록에 포함됐다.
 
독일 정부와 유럽 유대인 단체는 이번 경매를 비판하고 나섰다.
 
유럽유대인협회(EJA)의 메나헴 마르골린 회장은 경매에 앞서 "기존에 보고된 상당한 분량의 반유대주의 사례를 볼 때 가장 전면에 두드러지는 나라가 독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해당 물품 구매자들을 감시 대상 명단에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