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제는 할당제 필요없는 스웨덴처럼” 여성·장애인·지역 인재 키운다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이 지난 9월 24일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실에서 '범정부 균형인사 추진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부는 공공기관에 여성임원 최소 한 명 이상 임용, 장애인 의무고용률 준수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뉴스1]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이 지난 9월 24일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실에서 '범정부 균형인사 추진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부는 공공기관에 여성임원 최소 한 명 이상 임용, 장애인 의무고용률 준수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뉴스1]

1974년 스웨덴 정부는 민간기업에 같은 성(性)의 직원이 60%를 넘으면 안 된다는 법안을 만들었다. 공공부문에는 여성 채용 40% 이상을 못 박았다. 2003년 스웨덴의 공공부문 여성 고용률은 71.8%로 유럽연합에서 손꼽힌다. 스웨덴은 이제 고용할당제를 시행하지 않는 대신 가족 중심 정책을 확대하고 있다.
 
독일 공공부문의 중증장애인 고용률은 2009년 이후 6.3~6.6%를 기록하고 있다. 법정 의무고용률 5%를 크게 웃돈다. 정부의 정책 의지에 힘입어 장애인과 함께 일하는 문화가 정착된 것으로 뜻으로 풀이된다.  
 
인사혁신처가 출범 5주년을 맞아 21일 여성·장애인·지역 인재 선발 및 육성에 대한 혁신안을 내놨다. 스웨덴과 독일처럼 공직 사회의 문턱을 낮추겠다는 게 핵심이다.  
 
범정부 균형인사 계획.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범정부 균형인사 계획.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인사처는 이날 ‘여성관리자 임용 확대 5개년 계획’을 통해 단계별로 여성 고위공무원을 늘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6.8%였던 여성 고위공무원 비율을 2022년까지 두 자릿수(10%)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체 고위공무원은 1514명으로 남성이 1411명(93.2%)이었다. 전체 공무원 중 여성 비율이 46.7%에 이르는 것을 고려하면 고위직에서 ‘남성 쏠림’이 상당한 수준이다. 특히 48개 중앙부처 가운데 방송통신위원회·소방청·특허청 등 12개 기관엔 여성 고위공무원이 한 명도 없다. 그나마 국세청·관세청·금융위원회·특허청·법제처가 올해 여성 고위직을 각각 한 명씩 임용해 ‘불명예’를 벗었다.
 
중앙부처 직급별 여성공무원 현황.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중앙부처 직급별 여성공무원 현황.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같은 기간 15.7%였던 본부 과장급 여성 공무원은 22.5%로 늘린다. 직장인에겐 ‘별’로 불리는 공공기관의 임원은 20%가 목표치다. 고위공무원은 2급, 과장급은 4급 이상이다.  
 
장애인 채용도 아직 갈 길이 멀다. 중앙부처의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은 3.43%, 지방자치단체는 3.95%였다. 하지만 검찰청·교육부·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등 7곳은 장애인 의무 고용률 3.2%에 미치지 못했다.  
 
연도별 장애인 고용 현황.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연도별 장애인 고용 현황.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정부는 지난해 3.2%였던 법정 장애인 의무고용률은 올해부터 3.4%로 늘렸다. 경력채용 자격요건 완화, 구분 모집 증원 등의 방법으로 장애인 일자리를 늘린다. 지방 인재도 2022년까지 5급 20%, 7급 30%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각각 9.1% 23.7%를 차지했다.
 
이정민 인사처 인사혁신국장은 “1989년 9급 공채 때 ‘장애인 구분 모집제’를 시작으로 국내에 균형 인사가 도입된 지 30년이 지났다”며 “균형 인사는 배제와 차별을 넘어 우리 사회가 포용국가로 가기 위한 필요조건이다. 더 이상 고용할당제가 필요 없는 스웨덴처럼 균형 인사를 실시하기 위해 관계 부처와 긴밀히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지키지 않을 경우 부처 평가에서 감점을 받고, 고용부담금까지 부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