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김정은, 한·아세안 회의 불참, 매우 아쉽게 생각”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21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초청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에 북측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평화번영을 위한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자리를 같이하는 쉽지 않은 기회를 활용하지 못하게 된 데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친서는 이달 5일 모친 별세와 관련해 김 위원장이 보내온 조문에 대한 답신 차원에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이 서한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이 참석할 수 있다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의 공동노력을 국제사회의 지지로 확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사를 표명했다.
 
고 대변인은 유감의 뜻을 전함과 동시에 “정부는 남북 정상이 모든 가능한 계기에 자주 만나서 남북 사이의 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해 국제사회의 이해와 지지를 받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보며 이러한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문 대통령의 친서 전달 사실을 전하면서 “남측의 기대와 성의는 고맙지만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부산에 나가셔야 할 합당한 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 데 대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실상 참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통신은 “이 기회라도 놓치지 않고 현 북남관계를 풀기 위한 새로운 계기점과 여건을 만들어보려고 하는 문 대통령의 고뇌와 번민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흐려질 대로 흐려진 남조선의 공기는 북남관계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며, 남조선 당국도 북남 사이에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의연히 민족 공조가 아닌 외세의존으로 풀어나가려는 그릇된 입장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오늘의 엄연한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