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효성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 하나금융투자 등 압수수색

[연합뉴스]

[연합뉴스]

효성그룹이 증권사 장외파생상품을 통해 계열사를 부당하게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 구승모)는 21일 서울 영등포구의 하나금융투자 본점과 효성투자개발 등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각종 금융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공정거래위원회 고발 사건 수사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해 4월 효성이 총수익스와프(TRS) 거래를 활용해 계열사를 부당 지원했다며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