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 이틀째 필사즉생 단식 농성 황교안, 지난밤 "괜찮았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농성을 이틀째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농성을 이틀째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지난 20일 밤 국회에서 하룻밤을 보낸 황 대표가 21일 오전 새벽기도를 마치고 약 4시 30분쯤 청와대 앞에 도착해 단식 농성을 이어갔다. 간밤에 춥지 않았냐는 질문에 황 대표는 “괜찮았다”고 말을 아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손수건으로 코를 닦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손수건으로 코를 닦고 있다. 임현동 기자

 
오전 10시에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는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단식투쟁을 이어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어제 단식을 시작한 직후부터많은 시민이 관심을 보여주었다. 고맙고 큰 힘이 되었다”며 “국민의 성원과 지지로 버틸 수 있다. 나라를 걱정하는 국민께서 마음으로라도 함께 할 것을 소망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어 “정부가 국민을 지켜주지 않고 오히려 위기에 빠트린다면 제1야당 대표로서 할 수 있는 일은 여러분과 함께 저항하고 싸우는 것밖에 없다”며 ”저의 단식은 국민의 삶과 대한민국을 지키는 것 외에 다른 목적이 없다. 그래서 죽기를 각오한다. 나라가 온전해질 때까지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끝까지 하겠다“고 했다.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앞줄 오른쪽 셋째)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앞줄 오른쪽 셋째)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참석 위원들과 바닥에 앉아 즉석 간담회도 가졌다. 간담회 후에는 분수대 광장 주변을 돌아다니며 지지자들과 대화를 나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셋째)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위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셋째)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위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임현동 기자

 
분수대 광장에 모여 있던 사람들은 중간중간 “빅토리” “자유대한민국 파이팅” “맞습니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또 다른 지지자들은 핫팩과 책을 선물로 주며 황 대표를 응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한 지지자로부터 핫팩을 선물받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한 지지자로부터 핫팩을 선물받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농성을 하며 모자를 쓰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농성을 하며 모자를 쓰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한 관계자는 황 대표가 언제 국회로 돌아가냐는 물음에 “황 대표가 될 수 있으면 밤 10시까지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농성을 하시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곳에 오래 있으면 춥지 않냐는 질문에 “황 대표가 한곳에 가만히 계시지 않고 광장 주변을 돌아다니며 지지자들을 만나 대화도 한다”고 말했다.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