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文대통령 초청 친서 공개 "한·아세안회의 참석 이유 없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오는 25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초청친서를 받았지만 참석할 합당한 이유를 찾지 못했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1일 ‘모든 일에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지난 11월 5일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특별수뇌자회의(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해주실 것을 간절히 초청하는 친서를 정중히 보내왔다”고 전했다.
 
이어 “친서가 김 위원장에 대한 진정으로 되는 신뢰심과 곡진한 기대가 담긴 초청이라면 굳이 고맙게 생각하지 않을 까닭이 없다”면서도 “기대와 성의는 고맙지만 김 위원장께서 부산에 나가셔야 할 합당한 이유를 끝내 찾지 못한 데 대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썼다.
 
통신은 “이 기회라도 놓치지 않고 현 북남(남북) 관계를 풀기 위한 새로운 계기와 여건을 만들어보려는 문 대통령의 고노와 번민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흐려질 대로 흐려진 남조선 공기는 북남관계에 매우 회의적”이라며 남측을 비판했다.
 
“남조선당국도 북남사이 제기된 모든 문제를 민족공조가 아닌 외세의존으로 풀어가려는 그릇된 입장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다”, “지금 이 순간조차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라는 사람은 북남관계를 들고 미국에 구걸행각에 올랐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애당초 자주성도 독자성도 없이 모든 것을 외세의 손탁(손아귀)에 전적으로 떠넘기고 있는 상대와 마주 앉아 무엇을 논의하고 해결할 수 있겠느냐”며 특별정상회의 불참 이유를 재차 설명했다.
 
통신은 또 “모처럼 찾아왔던 화해와 협력의 훈풍을 흔적도 없이 날려보내고있는데도 아무런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있는 남조선당국”이라며 “민족의 운명과 장래문제에 아무런 관심도 없는 다른 나라 손님들을 요란하게 청해놓고 그들의 면전에서 북과 남의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지 묻지 않을수 없다”고 남북 정상의 만남에 회의적 입장을 재확인했다.
 
“판문점과 평양,백두산에서 한 약속이 하나도 실현된것이 없는 지금의 시점에 형식뿐인 북남수뇌상봉은 차라리 하지 않는것보다 못하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는 것이다.
 
통신은 “무슨 일이나 잘되려면 때와 장소를 현명하게 선택해야 한다”며 “이런 이치도 모르는 상대와 열백번을 만난들 어떻게 좋은 결과가 나올수 있겠는가 하는 것이다”라며 초청 거부 뜻을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