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S전선, 이집트에 전력 케이블 합작사 설립...아프리카・중동 진출 박차

명노현 LS전선 대표(오른쪽)와 모하메드 알리 압델라 만사 회장이 이집트 카이로에서 합작법인 설립 계약서를 들고 있다. [사진 LS전선]

명노현 LS전선 대표(오른쪽)와 모하메드 알리 압델라 만사 회장이 이집트 카이로에서 합작법인 설립 계약서를 들고 있다. [사진 LS전선]

LS전선은 이집트의 케이블 전문 시공사인 만 인터내셔널 컨트랙팅과 현지 합작사 설립을 위한 계약을 했다고 21일 밝혔다.
 
합작사는 이집트 카이로시 인근 산업도시에 2020년 말까지 공장을 짓고 가공 송전선을 생산할 계획이다. 가공선은 발전소와 변전소 간 철탑에 가설되는 송전선으로 지중선보다 공사비가 낮다. 이런 이유로 아프리카와 중동, 아시아 등에서 수요가 늘고 있는 제품이다. 이집트는 아프리카 케이블 시장의 15%를 차지하는데 도시화로 인한 수요가 계속 증가하고 있지만, 최대 20% 수준의 높은 관세와 물류비로 국내 기업이 진출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집트 합작법인은 LS전선의 첫 아프리카 생산법인이다. LS전선은 이집트를 거점으로 주변 아프리카와 중동 국가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LS전선은 이집트 현지 업체가 생산하기 힘든 프리미엄급 제품을 주로 생산해 품질 경쟁력까지 갖춘다는 전략이다.
 
LS전선 관계자는 “이집트는 유럽·중동 지역 국가와 자유무역협정(FTA)이 체결돼 있어 이들 국가에 대한 수출도 빠른 기간 내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집트 법인의 설립으로 LS전선은 미국과 중국, 베트남, 폴란드 등에 총 11개의 해외 생산법인을 갖게 된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세계적으로 자국 전선 업체에 대한 보호 정책이 강화되는 등 수출 장벽이 높아지고 있다”며 “LS전선은 주요 거점 국가에 직접 투자하는 그린필드 투자 전략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