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영석 “달나라 가는데 8000억…제발 구독 취소 해달라” 호소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나영석 PD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 구독 취소를 호소했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하면 달나라 여행을 하겠다는 공약 때문이다.
 
나 PD는 20일 오후 유튜브에서 긴급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저희 구독자가 100만명이 됐다. 기쁨을 함께 나누기 위해 라이브를 켰다. 너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그러나 곧 나 PD는 구독을 취소하라는 호소를 이어갔다.  
 
그는 “저희가 원래 100만이 되면 달나라에 가겠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기한이 (아이슬란드 간 세끼) 마지막 방송까지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얘기를 들어보니까 한 명 가는데 4000억원이 든다고 한다. 두 명이 가면 8000억원, 나까지 가면…”이라고 한숨을 쉬며 “오늘부터 금요일(22일)까지 ‘사랑한다면 취소하세요’라는 캠페인을 다시 시작해보려 한다”고 밝혔다.
 
또 100만 달성 기념으로 받은 유튜브 골드버튼을 꺼내 들며 “순금이어도, 이게 1000개가 있어도 못 가는 상황이다. 돈을 빌리는 방법도 알아봤는데 4000억 빌리려면 tvN을 담보로 잡아도 못 한다고 하더라”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 PD는 “이렇게 일이 커질 줄 정말 몰랐다. 달나라라고 해놓고 CG로 할까, 산에 올라가서 달을 보면서 방송할까, 달나라 카페에 갈까, 달나라라는 이름을 가진 어디에 갈까, 다 생각해봤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나 PD의 호소가 통했는지 긴급 방송 이후 ‘채널 십오야’의 구독자 수는 21일 기준 99만8000명으로 줄어든 상태다.
 
한편 나 PD는 지난 9월 20일 ‘신서유기 외전: 삼시세끼-아이슬란드 간 세끼’ 방송을 기념해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구독자 100만명이 되면 돈을 많이 번다고 하더라”며 “달나라에 가는 기술이 개발 중이니 않나. 바로 보내드리겠다”고 공약했다. 그의 공약 이후 구독자 수는 빠르게 늘었고 , 이달 19일 100만명을 넘어섰다.
 
이후 ‘채널 십오야’ 제작진은 공식입장을 통해 “공약에 대한 실천 방법을 다각도로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며 “최종 결과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여러분께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