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건 "北 '비핵화 선택' 구체적 증거 없지만 가능성은 믿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AP=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AP=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는 20일(현지시간) "우리는 북한이 아직 비핵화 선택을 했다는 구체적 증거는 없지만, 여전히 이러한 선택을 할 수 있으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맡아온 비건 지명자는 이날 미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리는 인준 청문회에 앞서 제출한 서면 인사말에서 이같이 밝혔다.
 
비건 지명자는 지난해 8월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로 임명된 뒤 비핵화 실무협상의 미국 측 대표로서 관련 논의를 주도해 왔다. 그는 지난달 31일 존 설리번 부장관이 주러시아 미국 대사에 낙점됨에 따라 국무부 부장관으로 지명됐으며, 인준이 확정되더라도 대북 협상대표로서 직무는 그대로 유지할 예정이다.
 
그는 자신이 인준된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들에 대한 진전을 이루기 위한 미국의 노력을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 비핵화 진전이 가시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인정하면서도 향후 협상 전망에 대해 낙관론을 일단 견지했다. 이는 협상 재개 의지 피력과 동시에 북한에 비핵화 결단을 거듭 촉구한 차원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비건 지명자는 지난해 8월 북미 실무협상 미국 측 대표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로 임명된 뒤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을 도와 비핵화 협상의 '키맨'으로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관여 드라이브를 뒷받침해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