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다라미술 상징·극사실적 묘사 ‘석가모니 고행상’ 국내 올 듯

파키스탄 펀자브주 라호르박물관에 전시된 석가모니 고행상. [연합뉴스]

파키스탄 펀자브주 라호르박물관에 전시된 석가모니 고행상. [연합뉴스]

파키스탄 ‘석가모니 고행상’(苦行像)이 한국에서 처음 전시될 전망이다. ‘간다라 불상’이라고도 불리는 이 고행상은 간다라 미술의 상징으로 평가받는다.
 
조계종 관계자에 따르면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20일(현지시간)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총리 청사에서 임란 칸 총리를 예방하고 석가모니 고행상의 한국 대여와 전시에 대한 긍정적인 의사를 확인했다.
 
원행스님은 칸 총리를 만나 “석가모니 고행상을 한국 불자에게 소개할 기회를 제공해주면 좋겠다”며 대여 의사를 전달했고, 칸 총리는 그 자리에서 “좋다”고 화답했다. 이에 원행스님은 “총리께서 고행상 한국 전시를 수락해줘서 고맙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 고행상은 석가모니가 보리수 아래에서 깨달음을 얻기 전 6년간의 극한 고행을 묘사한 84㎝ 높이의 좌상이다. 앙상하게 드러난 갈비뼈와 그 위로 날이 선 힘줄과 핏줄이 극사실적으로 표현돼있다.
 
이 고행상은 간다라 미술의 상징이자 절정의 시기에 만들어진 것이라, 이 시대 불교 혹은 불교 미술사를 소개하는 책자에는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간다라 양식은 알렉산더 대왕(BC 356∼323)의 동방 원정으로 그리스 헬레니즘 문화가 고대 인도 북서부 지역인 간다라에 전해지며 생겨난 불교 미술 양식을 말한다.  
 
현재는 파키스탄 라호르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2년 전에도 한국과 파키스탄 정부 간 한국 대여와 전시를 타진했으나 실무 협의 과정에서 양측 간 견해차가 커 대여가 무산된 바 있다. 파키스탄 정부가 이 불상의 한국 대여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임에 따라 향후 이를 위한 양측의 별도 실무 접촉이 있을 전망이다.
 
원행스님 등 조계종 방문단 일행은 16일 한국을 떠나 8박 9일간의 일정으로 파키스탄을 공식 방문 중이다.
 
파키스탄을 공식 방문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일행이 지난 17일(현지시간) 펀자브주 라호르박물관에 보존된 석가모니 고행상 앞에서 예를 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파키스탄을 공식 방문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일행이 지난 17일(현지시간) 펀자브주 라호르박물관에 보존된 석가모니 고행상 앞에서 예를 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