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종 베트남 선원 중 5명 한마을 살던 일가 친척”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 실종자 수색 이틀째인 20일 해경 함정이 대성호 선미 부분(원 안)이 있는 해역에서 실종된 11명의 승선원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 실종자 수색 이틀째인 20일 해경 함정이 대성호 선미 부분(원 안)이 있는 해역에서 실종된 11명의 승선원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 어선 화재 사고로 실종된 베트남 선원 중 5명이 한 마을에 살던 일가 친척입니다.”
 

제주 어선 화재 애타는 수색작전
가족 “사위·큰처남 다 잃었다”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화재 사고가 난 연승어선 대성호(29t·통영선적)에 타고 있던 베트남 선원 6명 중 5명은 베트남 중부 꽝빈성의 어촌마을 타안수안에 살고 있던 일가 친척이었다.
 
20일 경남 통영시청 제2청사에 마련된 대성호 화재 사고 실종자 가족 대기실에 있던 한 베트남 선원 가족은 “사위와 큰 처남, 가까운 친척 등 5명을 동시에 잃었다”고 말했다. 그는 대성호에 타고 있던 베트남 선원 A씨(33)의 장인이자 B씨(46)의 매형이다. 그는 “한국 정부가 하루라도 일찍 실종자들을 찾아주길 바랍니다. 살아 있으면 좋겠지만 시신이라도 찾아 장례를 치르고 싶습니다”라고 통역을 통해 호소했다.
 
그와 함께 실종자 가족 대기실에는 베트남 선원 C씨(24)의 부인(23)도 머무르고 있다. 그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해 흐느끼면서 “한국 정부에 적극적인 수색과 구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C씨와 한국에서 불과 두 달 전 결혼했다는 그는 “남편을 빨리 찾고 싶습니다. 실종자들 모두 아무 일 없길 기도합니다”라고 호소했다. 둘은 베트남에서 7~8년 정도 사귀어 오다 남편 먼저 3년 전 한국으로 일을 하러 왔고 그도 남편을 따라 2년 전 한국으로 왔다.
 
한 마을에서 함께 살던 일가 친척이다 보니 베트남 선원 실종자 가족들의 충격은 더욱 컸다. 한 가족은 “어떤 이는 아이가 셋이고, 어떤 이는 불과 얼마 전 첫 아이를 낳았다. 또 어떤 이는 부인이 출산을 앞둔 만삭 상태”라고 전했다.
 
실종된 베트남 선원 가족들의 통역을 도맡아 하고 있는 베트남 출신 서나래(37·한국이름)씨는 “가족들은 지금 아무 것도 하지 못하고 그저 기도밖에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서씨는 “베트남 현지에 있던 가족들도 11명 정도가 한국으로 오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는 중이며 이르면 23일쯤 입국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통영시청에 마련된 가족 대기실에 머무르던 가족들 중 일부는 사고 현장과 더 가까운 제주도로 향해 수색 상황을 지켜볼 계획이다.
 
한편 경남도는 제주도로 이동하려는 가족들에게 이동 편의를 제공하고 베트남 선원의 직계 가족이 입국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재난구호기금 지원을 검토할 방침이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0일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경남도와 통영시는 인명구조와 수색이 최우선이며 가족들 지원에 최선을 다한다는 기조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수색당국은 19일 밤부터 20일 새벽까지 조명탄 161발을 쏘고 군·경 함정 18척과 헬기 등 항공기 18대 등을 동원해 실종자 수색에 나섰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20일에도 실종자 수색은 계속됐지만 사고 해역에 이날 오전까지 초속 10∼16m로 강한 바람이 불고 파고도 2∼4m로 높게 일어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다.
 
통영=위성욱·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