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돔 구장 짓는 텍사스, 류현진의 ‘새 둥지’ 되나

FA 류현진(오른쪽)이 텍사스와 계약할 경우 추신수와 함께 뛰게 된다. 사진은 지난해 LA에서 만난 류현진과 추신수. [AP=연합뉴스]

FA 류현진(오른쪽)이 텍사스와 계약할 경우 추신수와 함께 뛰게 된다. 사진은 지난해 LA에서 만난 류현진과 추신수. [AP=연합뉴스]

글로브라이프파크는 1994년 4월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 문을 연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 홈구장이다. 2002~05년 박찬호(46)가 텍사스에서 뛸 당시엔 알링턴 파크로 불렸다. 2014년부터 추신수(37)가 텍사스로 이적해 뛰고 있어 국내 팬에게도 친숙한 구장이다. 텍사스 구단은 글로브라이프파크 개장 당시 “100년을 사용할 것”이라고 자랑했다. 그러나 그곳에선 더는 야구 경기가 열리지 않는다. 내년부터는 미식축구 경기장으로 사용된다.
 

23년 만에 홈구장 신축
돔 구장 반대한 부시 결정 뒤집혀
새 구장 걸맞는 대형 FA 물색 중
추신수, 구단에 류현진 영입 건의

글로브라이프파크 외관은 고풍스러운 벽돌로 되어 있다. 외야석 아치형 창문은 아름답고 웅장하다. 이 멋진 구장을 1994년 완공해 25년밖에 사용하지 않은 건 텍사스의 폭염 때문이다. 6~8월 낮 기온이 섭씨 40도에 가까울 정도로 무덥다. 선수도 팬들도 상당히 힘들다. 애초 구장을 설계할 때는 돔구장으로 지을 계획이 있었다. 그런데 당시 텍사스 구단주였던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야구는 야외 스포츠다. 더운 것도 야구의 일부”라며 반대했다고 한다. 그의 오판으로 홈 팬들은 고생하며 야구를 관전했다. 관중 수입도 줄었다.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개장 당시보다 최근 몇 년이 더 그랬다. 결국 알링턴 시 당국은 2016년 주민투표(찬성 약 60%)를 통해 개폐식 야구장을 새로 짓기로 했다. 공사 비용은 약 10억 달러(1160억원)다. 내년 초 완공될 새 구장은 무더운 날 지붕을 덮을 수 있다.
 
텍사스가 자유계약선수(FA) 투수 류현진(32)을 영입할 수 있다는 전망은 이런 변수 때문에 나온다. 새 구장만큼 구단과 선수, 팬들에게 동기를 부여하는 모멘텀이 없다. 존 다니엘스 텍사스 단장은 “지난 2년 동안 우리는 FA 시장에 뛰어들지 않았다. 때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이번에는 모든 선수를 보고 있다. 몇몇 포지션은 보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텍사스가 대형 FA 영입에 나서는 건 틀림없어 보인다.
 
내년 개장하는 텍사스의 새 홈구장에서 공사가 한창이다. [사진 글로브 라이프 필드 SNS]

내년 개장하는 텍사스의 새 홈구장에서 공사가 한창이다. [사진 글로브 라이프 필드 SNS]

MLB닷컴도 19일 ‘류현진이 텍사스의 잠재적 영입 대상’이라고 전했다. 근거가 꽤 있다. 지난달 추신수는 한인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다니엘스 단장님과 면담했다. 우리가 상위권으로 가기 위해선 선발투수와 3루수 보강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게릿 콜(휴스턴 애스트로스)이 아니라면 류현진이 좋겠다고 했다”고 소개했다. 메이저리그 전문가 송재우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추신수가 단장에게 건의한 건 무게감이 있다. 텍사스는 신축구장 효과를 보기 위해 기량과 스타성을 갖춘 선수를 영입할 전망”이라며 “추신수가 한국인 동료와 함께 뛰는 게 꿈이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올해 MLB 전체 평균자책점 1위(2.32, 14승5패)다. 30대 나이와 부상 이력이 약점이지만, 부상이 없다면 어느 팀에서든 1선발 감이다. 텍사스에는 랜스 린(16승11패 평균자책점 3.67)과 마이크 마이너(14승10패, 평균자책점 3.59)라는 원투펀치가 있다. 3선발부터는 이들과 기량 차가 크다. 류현진은 14일 귀국하면서 “계약 기간은 3~4년을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리한 다년 계약을 욕심내지 않겠다는 뜻이다. 연봉은 2000만~2500만 달러(230억~290억원) 선에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콜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내셔널스)는 총액 2억 달러를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텍사스로서도 류현진은 꽤 좋은 카드다.
 
류현진의 행선지로 지금껏 많은 팀이 물망에 올랐다. 뉴욕 양키스, 시카고 컵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LA 에인절스 등 주로 빅마켓 팀이 거론됐다. 텍사스도 유력 후보 중 하나인 건 틀림없다. 류현진에게도 추신수와 팀메이트가 되는 건 좋은 기회다. 둘은 이미 상당한 친분이 있다. 또 추신수는 클럽하우스의 리더이기 때문에 팀 적응에도 도움이 된다. 류현진은 “계약은 에이전트에게 맡겼다”고 말했다. 류현진의 에이전트는 잘 알려진 것처럼 스콧 보라스(67)다. 그는 추신수의 에이전트다. 또 콜과 스트라스버그의 대리인이기도 하다.
 
김식 기자 seek@joong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