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철도노조원 극단선택 후…코레일, '막말' 의혹 간부 직위해제

 
[사진 코레일 홈페이지]

[사진 코레일 홈페이지]

코레일이 최근 한 철도노조원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 철도공사 광주본부 소속 간부 A씨를 직위해제하고 특별감사를 벌이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광주본부 화순시설 사업소 시설관리원 B씨는 지난 11일 오전 8시 10분쯤 자신의 차량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차량은 화순군의 한 철도공사 시설 주차장에 주차돼 있었다.
 
앞서 B씨는 일방적인 인사발령에 반발해 사측에 항의했다. 발령은 취소됐지만 이후 사측의 횡포가 시작되면서 B씨가 괴로워했다는 게 노조 측의 주장이다.
 
특히 간부 A씨가 B씨에게 "규정대로 밟아버려야 한다"고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으나 A씨는 그런 폭언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레일 감사와 별개로 경찰도 이 사건을 조사 중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감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를 문책하고 직원 근무여건 및 조직문화와 관련해 개선방안을 만들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