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0만원에 팔아요"…중고 거래 등장한 '국민과의 대화' 文시계

'국민과의 대화' 기념품으로 지급된 시계가 방송 직후 온라인 중고거래 카페에 등장했다.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뉴시스]

'국민과의 대화' 기념품으로 지급된 시계가 방송 직후 온라인 중고거래 카페에 등장했다.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뉴시스]

지난 19일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참여한 국민 패널 300명에게 지급된 기념품이 생방송 이후 2시간 만에 온라인 중고 거래 카페에 올라왔다.
 
포털사이트 중고 거래 카페에는 이날 오후 11시 39분쯤 '문재인 대통령 기념 손목시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판매자는 "개봉만 하고 착용하지 않은 제품"이라고 설명하며 70만원에 판매한다고 적었다.  
 
이 글이 올라온 직후 해당 게시글 댓글창에는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공짜로 받은 시계를 70만원에 파는 건 과하다"는 지적이 있는 반면 "소장 가치를 못 느껴 판매하는 게 무슨 문제냐. 살 사람이 있으면 사는 것"이라며 옹호하는 댓글도 있었다.
 
이에 판매자는 직접 댓글을 달며 반박에 나섰다. 판매자는 "공짜로 받았으면 나도 무조건 공짜로 줘야 한다는 논리는 무엇이냐"며 "나도 그냥 받은 것이 아니다. 내가 청와대 정문 앞에서 주워오기라도 했느냐"고 답했다.
 
또 다른 댓글에서는 "안 받고 싶었는데 직원이 받으라고 해서 받았다"며 "집에 와서 뜯어보니 거지 같은 시계길래 파는 것"이라며 날을 세우기도 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이 시계 원가는 4만원으로 알려졌다.
 
한편 300석으로 제한된 국민패널 자리에는 총 1만6000명의 신청자가 몰려 약 5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