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 “주 52시간 보완책에, 정부 직권남용 고발할 것”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노동인권안전특위가 정부의 52시간 근로제 유예방안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경고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노동인권안전특위가 정부의 52시간 근로제 유예방안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경고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은 정부가 내놓은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 대책을 철최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노동인권안전특별위원회는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계도기간 부여라는 명목으로 주 52시간 근로시간 상한제법 적용을 미루고자 한다면 정의당은 당사자들과 함께 법의 엄정성을 훼손하는 정부당국을 직권남용으로 고발조치할 예정”이라며 내놓은 것에 대해 “정부는 삼권분립도, 노동 존중 정신도 모두 저버린 보완대책을 당장 철회하라”고 밝혔다.
 
아울러 정의당은 “주 52시간 근로시간 상한제를 사실상 무력화시키는 특별연장근로 인가 사유 확대를 위한 시행규칙 개정을 강행한다면, 이는 행정입법을 통해 국회의 입법기능을 침탈하는 행위”라며 “시행규칙의 위헌·위법성을 다투는 모든 법적인 대응을 통해 정부의 과오를 폭로해낼 것”이라고 했다.
 
정의당은 또 “5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에 충분한 계도기간을 부여하고, 시행규칙 개정으로 특별연장근로 인가 사유를 최대한 확대하겠다는 내용의 보완대책은, 정부 스스로 ‘보완’의 외피를 쓴 채 헌법을 위반하고 국회의 입법 기능을 침탈하겠다는 선포”라고 비판했다.
 
이어 “특별연장근로에 대한 인가를 받을 경우, 해당 근로시간의 상한은 존재하지 않아 사실상 제한 없는 장시간 노동의 강제가 가능하고, 사용자에 대한 제재는 불가능하다”며 “이러한 정부의 보완대책은 입법 기능에 대한 침탈이다. 개정법률의 취지는 실질적으로 주 52시간 근로시간 상한제를 정착시키고 이를 통해 근로자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는데 있다”고 주장했다.
 
또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경영상 이유’를 예외적 인가 사유로 추가하게 되면, 오히려 주 52시간 상한제를 명문화하기 전보다 특별연장근로를 훨씬 폭넓게 허용하는 모순을 범하게 된다”며 “이는 주 52시간 상한제의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반영한 국회의 입법을 무력하게 만드는 처사로, 헌법상 삼권분립 원칙을 위반하여 행정입법이 국회의 입법 위에 군림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고 했다.
 
정의당은 아울러 “50인 이상 300이 미만 사업장에 대해 2020년 1월 1일 법 시행일을 초과하여 ‘충분한’ 계도기간을 부여하겠다는 것은, 어떤 법적 근거도 없이 국회가 정한 법 시행일을 정부가 늦추겠다는 것으로 심각한 권한 남용행위”라며 “법률 개정과 시행으로 주 52시간 근로시간 상한제를 정착시키고자 했던 개정 법률을 행정부 스스로 무력화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장시간 노동은 끊임없이 사회적 문제가 되어왔고 과로로 인한 노동자들의 죽음은 계속돼왔다”며 “인간의 존엄성을 보장하도록 근로조건에 관한 최소한의 기준을 마련하라는 헌법의 정신이 제대로 반영되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