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년 억울 옥살이 윤씨 "명예회복 땐 나같은 사람 돕고싶다"

8차 화성 연쇄살인 사건으로 억울한 옥살이를 한 윤모(52)씨가 20일 충북 청주시 운천동 NGO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8차 화성 연쇄살인 사건으로 억울한 옥살이를 한 윤모(52)씨가 20일 충북 청주시 운천동 NGO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저처럼 누명을 쓴 전과자와 몸이 불편한 장애인을 돕고 싶습니다.”

"화성 8차 사건 재심 이춘재 증언해주면 고마울 것"
"걷게해 준 어머니에 감사"…외가와는 연락 끊겨
과거 경찰·검사 사과하면 "용서하겠다" 밝혀


8차 화성 연쇄살인 사건으로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윤모(52)씨는 20일 충북 청주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 사회는 전과자를 냉대하고 있지만, 전과자라고 해서 모두 나쁜 사람은 아니다. 재심에서 승소한다면 억울하게 복역한 사람들이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말했다.

 
윤씨는 지난 13일 수원지법에 화성 8차 사건에 대한 재심을 청구했다. 사건이 벌어진 1988년 당시 경찰관의 강압수사로 허위자백을 했고, 검찰 수사 과정도 부실했다는 게 윤씨의 주장이다. 경찰은 최근 이춘재(56)의 자백과 옛 수사기록을 검토한 결과 화성 8차 사건의 진범을 이춘재로 결론냈다. 윤씨측 변호인은 이춘재의 자백과 경찰의 재수사 결과가 재심에 유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윤씨는 “당시 나이도 어렸고 아는 게 없다보니 상황이 그렇게 돼 버렸다. 재심을 해봐야 알겠지만, 이춘재가 법정에 나와 증언을 해줘서 나의 억울함을 밝혀주면 참 고마울 것 같다”고 말했다. 
8차 화성 사건 범인으로 몰려 옥고를 치른 윤씨가 13일 재심 청구 기자회견장에서 낭독한 자필 편지. [중앙포토]

8차 화성 사건 범인으로 몰려 옥고를 치른 윤씨가 13일 재심 청구 기자회견장에서 낭독한 자필 편지. [중앙포토]

 
그는 재심 전문인 박준영 변호사의 도움을 받고 있다. 윤씨는 “박 변호사가 맡고 있는 재심 사건 중에 부산에서 한 맹인이 살인 누명을 쓰고 20년 정도를 억울하게 복역을 한 사건이 있다고 한다. 과거 경찰이 범죄와의 전쟁을 치르며 나 같이 경찰에게 끌려가 맞고, 보복이 두려워 외부에 알리지 못한 사람이 많다고 들었다. 이런 사람들을 돕는 일을 해보고 싶다”고 했다.

 
윤씨는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20년을 복역하다가 2009년 가석방됐다. 그는 “출소 후 전과자란 낙인이 찍혀 취업을 제대로 할 수 없었고, 기초생활수급비를 받으며 6개월을 지냈다”며 “3년 동안 교화복지시설인 뷰티풀라이프 원장님과 지인의 도움을 받아 청주에 정착했다. 이때 받은 도움을 사회에 환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 나타난 윤씨는 다리가 불편해 보였다. 좌우로 절뚝거렸지만, 지팡이 없이 걸었다. 윤씨는 “소아마비를 앓고 있는 나를 걸을 수 있게 해주신 건 초등학교 3학년 때 교통사고로 돌아가신 어머니 덕분”이라며 “손도 안 잡아주며 강하게 키워주셨다. 외가와 그 이후 연락을 끊겼는데 지금이라도 외가 쪽 친지를 찾아 어머니의 생전 모습이 어땠는지 알고 싶다”고 말했다.

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서에서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으로 복역 후 출소한 윤모씨(52)와 이주희 변호사, 박준영 변호사, 김칠준 변호사가 재심청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서에서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으로 복역 후 출소한 윤모씨(52)와 이주희 변호사, 박준영 변호사, 김칠준 변호사가 재심청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당시 화성 8차 사건을 조사했던 경찰관과 검사는 수사가 부실했다는 윤씨의 주장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당시 형사들은 분명히 잘못했다. 화성 사건을 수사하면서 후배 2~3명이 강압 수사로 목숨을 끊는 일도 있었다. 양심이 있으면 사과하는 게 정상인데 그렇게 하고 있지 않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당시 사건을 수사했던 경찰이나 검사가 사과하면 용서하겠냐’는 질문에 윤씨는 “용서할 마음이 있다”고 했다.

 
윤씨가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주변에서 그를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 한다. 윤씨는 “동네 주민들이 먼저 찾아와 ‘고생했다. 힘내라’고 다독여 줄 때 기운이 난다”며 “그동안 도와준 교도관, 변호사, 복지시설의 도움이 없었다면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그는 이어 “몸이 정상인과 같지 않지만, 남들에게 뒤처지지 않도록 열심히 살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