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뺀 수사팀 제안' 김오수, 그런 법무차관에 檢조사 착수

김오수 법무부 차관. [뉴시스]

김오수 법무부 차관. [뉴시스]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일가에 관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간부들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김오수 법무부 차관(장관 직무대행)과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성상헌)는 이날 오후 이 사건을 고발한 시민단체 관계자에 대한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지난 9월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김 차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이 국장을 직권남용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민생대책위는 당시 김 차관과 이 국장이 당시 대검찰청 간부들에게 ‘윤석열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고 제안했다며 이런 행위는 위법하다고 주장했다.
 
민생대책위는 고소 취하도 검토했으나 최근 검찰개혁 방향에 문제가 많다고 판단해 고발을 유지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는 지난 9월 “법무부와 대검 관계자가 통화하며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을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공식 논의가 이뤄진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도 관련 언론보도를 보고서야 알았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