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黃 단식에 '문 대통령은 코웃음' 발언…폄하 의도 없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대표의 단식 투쟁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코웃음 칠 것”이라고 발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폄하 의도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홍 전 대표는 20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황 대표의 단식 투쟁에 대해 문 대통령의 반응을 예측했을 뿐이지 이를 비판하거나 폄하한 일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말한 것은 김세연 의원이 제기한 당 쇄신을 중지를 모아 해달라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변호사회관 빌딩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10월 국민항쟁 평가 및 향후 과제 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의 단식 투쟁에 대해 "문 대통령이 야당을 얕잡아보고 있는데 단식을 한다고 해결될 문제냐”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내용이 보도되자 홍 전 대표는 즉각 SNS를 통해 발언을 정정하고 나섰다.
 
홍 전 대표는 “일부 언론에서 내가 하지도 않은 말을 마치 황 대표 단식을 비판하는 논조로 쓴 것을 보고 그래서 '우리나라 일부 언론 수준은 삼류 밖에 안된다'는 비난을 받는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죽 답답했으면 단식이라도 하겠다는 생각을 했겠나”라며 “다만 이 중차대한 시기에 한 달 이상 당무 공백이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무너지는 안보와 민생,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두고 볼 수 없다"며 이날 오후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