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죽기를 각오하겠다" 황교안, 청와대 앞에서 단식 투쟁 선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앞에서 지지자들이 덮어준 담요를 덮고 단식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앞에서 지지자들이 덮어준 담요를 덮고 단식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15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수용 및 소득주도성장 폐기와 선거법·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강행에 항의하기 위한 무기한 단식 투쟁에 들어갔다.

[포토사오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맹우 사무총장은 오전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황 대표가 이날 14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 텐트 설치 문제로 단식 시간은 14시에서 15시로 한차례 연기됐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앞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앞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맹우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에서 “당초 분수대 앞에서 (단식) 계획을 했는데 규정을 보니 밤 10시까지 (집회가) 안되고, 또 청와대에서도 가급적 어려움이 있다고 얘기한다”며 “시작은 여기서 하고 이후 국회로 이동해서 (단식을) 계속하겠다. 법을 어기면서 할 수 없진 않나”라고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15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앞에서 단식에 들어갔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15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앞에서 단식에 들어갔다. 임현동 기자

 
황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절체절명의 국가 위기를 막기 위해 저는 이 순간 국민 속으로 들어가 무기한 단식투쟁을 시작한다"며 "죽기를 각오하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소속의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20일 15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소속의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20일 15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세 가지를 요구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다. 이들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단식을 이어가기로 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왼쪽)와 차명진 전 의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옷을 입혀주고 있다 .  임현동 기자

김문수 전 경기지사(왼쪽)와 차명진 전 의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옷을 입혀주고 있다 . 임현동 기자

 
황 대표는 "대통령께서 자신과 한 줌 정치 세력의 운명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운명, 앞으로 이어질 대한민국 미래를 놓고 결단을 내려주실 것을 저는 단식으로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 지지자가 황교안 대표에게 담요을 덮어주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한 지지자가 황교안 대표에게 담요을 덮어주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한 지지자가 황교안 대표에게 목도리를 둘러 주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한 지지자가 황교안 대표에게 목도리를 둘러 주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 대표가 약 1시간 동안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하는 동안 몇몇 지지자들은 코트, 점퍼를 입혀 주거나 목도리를 둘러주었다. 황 대표는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단식을 이어갈 계획이다.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