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식농성 도중 ‘전광훈’ 집회 찾은 황교안 “좌파 독재 막아내자”

단식농성 돌입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20일 청와대 분수대 인근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최 집회를 찾아 총괄대표인 전광훈 목사와 함께 연단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단식농성 돌입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20일 청와대 분수대 인근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최 집회를 찾아 총괄대표인 전광훈 목사와 함께 연단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철회 등을 촉구하며 20일 단식에 돌입한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 도중 청와대 부근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를 찾아 “지소미아 폐기 날까지 죽기를 각오하고 나왔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단식농성에 돌입한 후 40여분 간 앉아 있다가 농성 장소 변경을 위해 소속 의원들과 이동 중 인근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가 주최하는 집회를 찾아 이같이 말했다.
 
현장을 찾은 황 대표는 전 목사가 “왜 이제야 왔느냐”고 하자 “지금이 가장 빠른 때”라고 답했다. 전 목사 손에 이끌려 연단에 오른 황 대표는 “전 목사 말씀대로 여러분 (투쟁본부 측) 모두 수고 많으셨다”며 “제가 할 일을 여러분이 다 하셨다”고 했다.
 
이어 “오늘부터 단식에 들어가는데 3일 후면 지소미아 (파기가) 결정 난다. 지소미아는 한일 문제가 아니다”며 “미국이 관련됐다. (미국이) 등을 돌려 한국에 관세 보복을 하면 생사가 달린 문제일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지소미아 문제도 있지만 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선거법, 공수처 설치법 등이 더 큰 문제”라며 “‘좌파 독재’로 가는 길을 우리가 막아내야 하는데 이 정부는 꼼짝도 하지 않는다. 제가 정말 목숨 걸고 막아내고자 이곳에 왔다”고 강조했다.
 
단식 기한에 대해서는 “며칠이 될지 모르겠다”며 “그러나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면 못 이기겠나. 우리는 이길 수 있다. 여러분들과 함께 이길 수 있도록 같이 싸우겠다”고 밝혔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단식 농성에 돌입하며 “절체절명의 국가 위기를 막기 위해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다”며 문 대통령에게 지소미아 파기 철회, 공수처 설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세 가지를 요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