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대로 돌아온 사랑의 온도탑…올해 모금 목표액은 4257억

2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희망2020나눔캠페인’ 사랑의 온도탑이 제막식을 갖고 점등해 연말연시 모금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뉴스1]

2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희망2020나눔캠페인’ 사랑의 온도탑이 제막식을 갖고 점등해 연말연시 모금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뉴스1]

해마다 차디찬 겨울을 온정으로 녹이는 사랑의 온도탑이 돌아왔다.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20일부터 연말연시 이웃돕기 캠페인 '희망2020나눔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20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갖고 내년 1월 31일까지 전국에서 모금 활동이 진행된다. 이날 행사에는 김세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예종석 사랑의열매 회장과 사랑의열매 홍보대사인 이연복 셰프, 방송인 현영 씨 등이 참석했다.
 

20일 연말연시 모금 캠페인 시작, 내년 1월까지
'120억 전달' 신한금융그룹, 캠페인 1호 기부자

올해 모금 목표액은 4257억원이다. 지난해 캠페인 모금액 4181억원보다 1.8% 높아진 액수다. 사랑의 온도탑은 목표액의 1%인 42억5700만원이 모일 때마다 온도가 1도씩 오른다. 목표액을 달성하면 빨간 수은주가 100도를 가리키게 된다. 지난해 캠페인은 4105억원 목표에 4181억원이 모금돼 101.8도를 기록했다. 특히 올해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은 '어두운 곳에 가려진 소외된 이웃들을 찾아내 빛을 비춘다'는 의미로 빨간 등대 컨셉으로 제작됐다. 2000년 첫선을 보인 이후 19번째 등장이다.
20일 오전 서울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연말연시 모금 캠페인 1호 기부자로 가입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왼쪽)과 사랑의열매 예종석 회장(오른쪽)이 성금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사랑의열매]

20일 오전 서울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연말연시 모금 캠페인 1호 기부자로 가입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왼쪽)과 사랑의열매 예종석 회장(오른쪽)이 성금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사랑의열매]

연말연시 모금의 1호 기부자는 신한금융그룹이 됐다. 이날 오전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사랑의열매를 방문해 예종석 사랑의열매 회장에게 이웃사랑기금 120억원을 전달했다. 이번 성금은 위기 가정의 재기를 돕거나 장애인 역량을 키워주는 사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올해 캠페인의 4대 목표는 ▶고독사 예방을 위한 안전망 강화 ▶돌봄 네트워크 강화 ▶빈곤의 대물림 완화 ▶새로운 사회문제 대응 등이다. 캠페인 기간 ARS 전화와 문자, 사랑의열매 홈페이지, 사랑의열매 모금함 등을 통해 기부할 수 있다. 예 회장은 "사랑의열매가 매년 3만여 곳의 복지시설과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 492만여명에 희망을 전할 수 있는 건 정성을 모아주는 국민과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는 기업이 있기 때문이다. 올겨울 작은 나눔이 모여 큰 희망을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기적에 많은 분이 동참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