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軍인권센터 “기무사, 대선까지 계엄기간 설정…사실상 무산 의도”

군인권센터는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2017년 2월에 작성한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계엄 문건 중 새롭게 확인된 내용을 20일 공개했다. [사진 군인권센터]

군인권센터는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2017년 2월에 작성한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계엄 문건 중 새롭게 확인된 내용을 20일 공개했다. [사진 군인권센터]

 
박근혜 정부 시절 탄핵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 계엄령 문건을 공개한 군인권센터는 19일 해당 문건에서 당시 군부가 19대 대선에 영향을 주려했다는 정황이 담긴 내용을 추가 공개했다.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은 2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군인권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새롭게 제보를 받았다며 해당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는 ‘계엄 수행기간 : 탄핵 인용시 2개월, 탄핵 기각시 9개월’이라는 글귀가 적혀있었다.
 
헌재의 탄핵 심판이 예정된 2017년 3월을 기준으로 고려했을 때 박 전 대통령 탄핵이 인용되면 5월 대선까지 2개월, 기각시 12월 대선까지 9개월을 계엄 수행기간으로 설정하며 군부가 대선에 영향을 주려 했다는 것이 센터 측 설명이다.
 
임 소장은 “당시 여당이었던 한국당 지지율은 한자리였고 어느 경우에도 여당의 정권 재창출은 불가능한 것이 자명했다”며 “기무사가 이를 염두에 두고 5월과 12월 대선을 무산시킬 계획을 세운 것”이라고 주장했다.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지난 2017년에 작성된 기무사 계엄 문건의 미공개 부분을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지난 2017년에 작성된 기무사 계엄 문건의 미공개 부분을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반정부활동을 금지하는 포고령을 선포해 야당 정치인들을 체포·구금하는 상황 속에서 대선까지 계엄을 유지한다는 것은 사실상 대선을 무산시켜 독재정권을 창출하겠다는 발상”이라며 “각본 대로 (진행됐다면) 탄핵이 인용되든 기각되든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가능성은 0%였다”고 강조했다.
 
임 소장은 “이는 단순한 계엄 문건이 아닌 정교하게 짜인 ‘정권연장 음모’”라며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고 탄핵이 인용되면 계엄 선포 권한도 가지고 있던 상황인데 정말 몰랐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반문했다.
 
센터는 앞서 공개된 문건에서 계엄 수행 기간을 명시한 부분이 흐려서 잘 보이지 않았지만 새롭게 제보를 받으면서 해당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부연했다.
 
계엄령 문건 관련 검찰 수사도 재차 촉구했다. 임 소장은 “검찰은 이 사건 수사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윤석열 총장은 이에 대해 모른다고 하는데 윤 총장도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