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부모들의 유턴···홍콩판 '강남 8학군'서 자녀 빼낸다

범죄인 송환법에 대한 반발로 시작된 홍콩의 반중시위가 격화되면서 18일 홍콩 폴리텍대학 캠퍼스에서 홍콩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 대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범죄인 송환법에 대한 반발로 시작된 홍콩의 반중시위가 격화되면서 18일 홍콩 폴리텍대학 캠퍼스에서 홍콩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 대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의 반중시위가 격화되면서 질 높은 교육을 위해 아이를 홍콩 학교에 보내던 중국 부모들이 다시 본토로 선회하고 있다.

접경인 심천-홍콩 통학 어린이 9월 들어 급감
中 부모들 "아이들에 잘못된 인식 교육 우려"
홍콩 교사 '경찰관 친척' 이유로 3살 폭행도


 
20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처럼 보도하며 중국 광둥성 선전(深圳)에 사는 레베카 웬의 사례를 소개했다. 6살 난 아들을 홍콩의 유명유치원에 보내고 있는 웬은 지난 여름 시위가 격화되면서 유치원 통학을 중단했다. 웬은 SCMP와의 인터뷰에서 "반중 시위가 격화되면서 홍콩에서 중국 본토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가르칠까 우려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접경 지역인 선전 인근에선 약 3만명의 중국 어린이가 홍콩 내 학교를 다니는 것으로 추정된다. 1980년대 중국 본토와 홍콩 접경 지역 인근에서 중국인과 홍콩인과의 ‘국경 결혼’이 유행하면서, 그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들을 보다 수준 높은 홍콩의 초중고에서 교육하는 풍습이 20년째 이어지고 있다. 홍콩 측도 중국에 거주하는 본토인도 홍콩에서 아이를 낳았다면 아이를 홍콩 교육기관에 보낼 수 있도록 하며 ‘도시의 교육 파워’을 과시하는 방편으로 이용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실제 지난해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이 15~24세를 대상으로 전 세계 50개국에 대한 교육 경쟁력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홍콩이 15위를 차지한 반면 중국 본토는 39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홍콩의 범죄자 송환법으로 촉발된 반중 시위가 나날이 격화되면서 새 학기가 시작되는 지난 9월 중국 본토에서 통학하는 학생들의 수가 급감하고 있다고 SCMP는 지적했다.  
 
선전에 거주하며 두 명의 아이를 홍콩의 학교에 보내고 있는 학부모 양 후이는 SCMP와의 인터뷰에서 "대부분의 교사가 정치적 중립을 지키지만, 일부는 상당히 극단적"이라며 "내 아이들이 그런 교사들로부터 부정적 영향을 받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답했다.

 
홍콩 내 반중 시위가 어린이나 학생들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는 시민단체를 통해서도 제기됐다. 지난 9월 ‘홍콩교육노동자연합회’가 168개 교육기관에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40%가 ‘학생들이 시위로 인한 정서적 불안 문제를 호소하고 있다’고 답했다. 6%는 시위와 관련된 왕따 문제가 발생했다고 보고하기도 했다. 실제 홍콩의 한 유치원 교사는 "친척이 시위대를 강경진압하는 경찰관"이라는 이유로 3살짜리 여아를 폭행해 기소되기도 했다.
  
상하이동아시아연구회의 홍콩 전문가인 허웬은 "중국 학부모들이 홍콩의 교육은 훌륭하다고 평가하지만, 도시의 정치적 분열에 대해서는 우려하고 있다"며 "홍콩이 (본토와) 다른 정치적·교육적 시스템을 가지고 있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되진 않지만, 이 차이점이 자신의 아이들에게 잘못 전달되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중국 부모들이 많다"고 분석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