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이 세계 1위지만…중국 기업 TV 판매량, 한국 또 역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딜라이트 홍보관에 8K QLED TV가 전시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딜라이트 홍보관에 8K QLED TV가 전시돼 있다. [연합뉴스]

중국 기업들의 TV 판매량이 한국 기업을 1분기 만에 다시 앞섰다. 액정(LCD) 저가 공세를 비롯해 전체적인 TV 시장에서 중국 업체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진 덕분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올 3분기(7~9월) 전 세계 TV 판매량(5480만대) 가운데 중국 기업의 제품은 34%(1839만대)로 집계됐다. 삼성·LG·대우 등 한국 기업(31%·1721만대) 대비 120만대가량 많이 더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기업이 34%, 한국 기업은 31% 

같은 집계에서 중국 기업의 점유율은 지난해 3분기(7~9월) 처음으로 한국 업체를 앞섰다. 그다음 분기인 지난해 4분기(10~12월) 한국 기업이 다시 수위를 차지했다. 올해 들어선 1분기(1~3월)에 중국 기업이, 2분기(4~6월)엔 또 한국 기업이 가장 많은 점유율을 차지하면서 엎치락뒤치락하는 양상이다.
  
글로벌 TV시장 점유율.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글로벌 TV시장 점유율.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각 업체별로 살펴보면 삼성전자가 점유율 19%로 1위를 차지했다. LG전자가 12%, 그다음 중국 TCL(8.8%)ㆍ하이센스(7.6%)ㆍ샤오미(5.8%) 순이다. 상위 5곳에 속한 중국 업체 3곳의 점유율을 합치면 20%가 훌쩍 넘는다. 
  
중국 업체에 유리해지는 시장 환경 속에서도 삼성이 1위를 고수하는 데에는 삼성전자의 TV 마케팅 전략이 상당 부분 효과를 발휘했기 때문이다. QLED TV 브랜드로 저가 시장부터 소비자의 마음을 잡는 셀링 포인트를 포착하면서도, 동시에 98·85인치 같은 초대형 TV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마진을 남기고 있다.  
 

삼성의 TV 1위 이유는…QLED 브랜딩 먹혀 

IHS 마킷에 따르면 올 3분기 삼성의 QLED 판매량 가운데 1000달러(약 115만원) 미만 저가제품 비중은 18.4%로 집계됐다. 직전분기(15.8%)와 올 1분기(12.6%) 대비 증가하는 추세다. 초고가 시장에선 국내에서 7700만원에 판매하는 삼성의 98인치 QLED 8K TV가 출시 7개월 만에 매출 3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계 기준을 ‘수량’에서 ‘매출’로 바꿀 경우, 삼성의 TV 시장 점유율은 19%에서 30%까지 늘어난다.
 
삼성의 TV 마케팅 전략이 유효하려면 상대적으로 값싼 LCD를 중국 등지에서 수입해 화면보정 프로세서, 광학 기술을 더하는 현재의 세트 전략이 지속돼야 한다는 게 회사 안팎의 분석이다. 실제로 삼성의 프리미엄 제품 ‘QLED TV’ 가운데에는 대만 AUO의 LCD 패널이 일부 쓰인다. LCD 패널에 현재 2만원 수준까지 떨어진 퀀텀닷(QD) 필름을 덧붙여 색 재현율을 높이는 방식을 택했다. 
 

관련기사

스스로 빛을 내는 특징을 지닌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간판 상품으로 내건 LG는 올 8월 가동에 들어간 LG디스플레이 중국 광저우 공장에서 65인치 이상 패널 수율(생산품 대비 결함 없는 제품 비율) 확보에 애를 먹고 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