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cm에 43만원, 日서 머리카락 매매 인기…왜?

야후 옥션 사이트에 올라온 모발 상품. [야후 옥션 사이트=연합뉴스]

야후 옥션 사이트에 올라온 모발 상품. [야후 옥션 사이트=연합뉴스]

"20대. 일본인 머리카락. 50㎝ 196g. 탄력 있고 매끈매끈"  
 
일본에서 머리카락을 매매가 확산하고 있다. 주로 온라인에서 거래되며 길고 아름다운 모발일수록 비싸게 팔린다.
 
최근 일본 인터넷 경매사이트 '야후오크'에는 머리카락이 매물로 올라왔다. 머리 커트 전후 모습과 잘라낸 머리카락 다발 사진, "염색이나 퍼머를 한 번도 하지 않았다"는 광고 문구가 붙었다. 응찰 건수는 31건에 달했고, 4만엔(약 43만 원)에 낙찰됐다.
 
18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이 경매 사이트에서 '인모머리묶음'으로 검색하면 지난 4개월간 280여건의 낙찰사례가 검색된다.
 
"초등학교 6학년 여자아이의 머리카락", "27세의 머리카락 다발 30㎝", "70㎝ 차이나" 등의 제목으로 올라오며 상품 설명란에는 주인의 연령대와 성별, 국적, 길이, 무게 등이 적힌다. 낙찰가는 수천 엔에서부터 수만 엔대에 이른다.
 
머리카락의 성질과 특징에 따라 가격에 차이가 나기 때문에 "머리카락이 굵어 튼튼하다", "가늘고 찰랑찰랑" 등의 문구를 강조한다. 이 밖에도 자른 날짜와 사용해온 샴푸의 메이커도 설명으로 덧붙인다.
 
상품 포장에도 신경 쓴다. 배송 시 흐트러지지 않도록 고무밴드 등으로 묶거나 머리카락 다발을 랩으로 포장, 지퍼가 붙은 주머니에 넣어 발송한다는 내용도 있다. 
야후 옥션 사이트에 올라온 모발 상품. [야후 옥션 사이트=연합뉴스]

야후 옥션 사이트에 올라온 모발 상품. [야후 옥션 사이트=연합뉴스]

 
거래는 오프라인에서도 이뤄진다.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시에 있는 '탐탐'사는 5년여 전부터 연간 수만 명분을 매입하고 있다. 가격은 100g당 31~40㎝가 1400 엔(약 1만5000 원), 61~70㎝짜리는3600엔 이상이다. 길고 아름다울수록 가격이 높다.
 
퍼머나 염색, 손상된 모발, 남성 모발, 31세 이상 여성의 모발 등은 사지 않는다. 담당자는 "나이가 들면 모발의 수분량이 줄기 때문에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연령제한을 둔다"고 설명했다.
 
구매자는 주로 의료용이나 가발제조 등 미용, 인형제작 등을 위해 머리카락을 구매한다.
 
가발 제조를 위해 구입한 머리카락은 표면을 염산 등으로 씻어내고 염색한 후 코팅해 사용한다. 일본 가발은 주로 인모와 인공모를 2대 8비율로 섞어 만든다. 자연스러운 느낌을 위해서다. 
 
그동안 일본 내에서는 머리카락이 거의 유통되지 않아 중국이나 인도네시아인의 머리카락이 주로 사용됐다. 특히 일본인들은 퍼머나헤어 컬러 염색을 하는 사람이 많아 머리카락 손상이 많다고 한다. 이 때문에 일본인의 천연 머리카락은 몸값이 높다.
 
붙임머리와 가발 도매어업체 '젠틸'(도쿄도) 관계자는 "유럽과 미국에서 붙임머리 인기가 높아져 인모 수요는 느는 반면 세계적으로 공급량은 줄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많이 사용해온 중국인 머리카락 가격도 10년 전에 비해 30% 정도 올라 최근에는 동남아시아인의 인모 비중이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