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예멘 후티반군에 억류된 한국인 2명 풀려나…안전"

청해부대. [연합뉴스]

청해부대. [연합뉴스]

 
지난 18일(한국시간) 아라비아반도 예멘 서해상에서 후티 반군에 나포돼 억류된 한국인 2명이 약 이틀 만에 풀려났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이날 새벽 0시 40분께 예멘 호데이다주 살리프항에 억류돼 있던 선박 3척과 선박에 타고 있던 한국인 2명을 비롯해 선원 16명이 모두 석방됐다. 
 
이 가운데 한국인 모두 안전한 상황으로 파악했다고 정부 관계자는 밝혔다.   
 
외교부는 한국인 선원 가족에게 이 사실을 통보했다. 선박은 이날 정오(현지시간 20일 오전 6시)에 사우디아라비아 지잔항으로 출발, 이틀 후 도착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8일 새벽 3시50분쯤 예멘 카마란섬 근처를 지나던 선박 3척이 후티 반군에 나포됐다. 나포된 선박은 한국 국적의 항만 준설선(웅진 G-16호) 1척과 한국·사우디아라비아 국적 예인선 2척(웅진 T-1100호·라빅 3호) 이다. 
 
선박은 사우디아라비아 지잔항을 출발해 소말리아의 베르베라항으로 이동하던 중이었다. 선박에는 60대 한국인 2명과 외국 국적 14명 등 16명이 탑승해 있었다. 한국인 선장이 18일 오전 7시 24분 모바일 메신저로 '해적이 선박을 장악했다'고 선사 측에 알리면서 나포 사실이 확인됐다.
 
한국인 선원 등 16명은 예멘 살리프항에 억류됐다. 
 
후티 반군은 " 선박이 영해를 침범해 나포했으며 한국인 선박인 게 확인되면 배와 선원을 풀어주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부는 오만 인근에 있던 청해부대 강감찬함을 사고 해역으로 긴급 출동시켰다.
 
외교부는 "국방부·해수부·해양경찰청 등 관계 기관 및 예멘·사우디·오만·UAE 등 관련 재외공관과 협조하면서 석방 인원이 순조롭게 지잔항에 도착할 수 있도록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