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한·일에 “미국의 새 중거리미사일 배치 말라” 경고

지난 8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9회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의 이후 3국 외교장관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경화 장관, 왕이 중국 국무위원, 고노 다로 당시 일본 외무상. [사진 베이징 공동 취재단]

지난 8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9회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의 이후 3국 외교장관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경화 장관, 왕이 중국 국무위원, 고노 다로 당시 일본 외무상. [사진 베이징 공동 취재단]

중국이 미국의 새로운 중거리 미사일이 배치되지 않도록 한국과 일본에 경고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19일 아사히 신문은 복수의 미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8월 미국이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INF)에서 탈퇴하자 중국이 한일 정부에게 미국의 새로운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지 않도록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고노 다로 당시 일본 외무상(현 방위상)을 별도로 만난 자리에서 INF 문제를 언급하며 “일본에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이 배치되면 양국 관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왕 국무위원은 강경화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도 같은 취지의 입장을 전달했다.
 
강 장관은 왕 국무위원의 발언에 대해 “중국은 우선 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에 따른 보복 조치를 중단해야 한다”는 답변으로 대응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미국이 INF 탈퇴 직후인 지난 8월 캘리포니아주 샌니콜러스섬에서 재래식으로 설정된 지상발사형 순항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이 INF 탈퇴 직후인 지난 8월 캘리포니아주 샌니콜러스섬에서 재래식으로 설정된 지상발사형 순항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노 당시 외무상은 일본 배치 가능성을 언급하지 않은 채 “중국의 미사일이야말로 일본을 사정권에 두고 있다. 중국이 먼저 군축에 나서야 한다”고 반론을 폈다고 한다.
 
다만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일본에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이 배치될 가능성에 대해 “아직 아무것도 결정하지 않았다는 것이 공식 답변이다. 미군의 (중거리) 미사일 실전 배치는 5년 후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일본 여당 내에서도 중거리 미사일 배치의 장단점에 관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의견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