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철도노조 무기한 총파업 시작···입시 한창 수험생들 교통 비상

철도노사의 밤샘 협상이 결렬되면서 철도노조는 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철도노사의 밤샘 협상이 결렬되면서 철도노조는 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철도 노사가 막후에서 밤샘 협상을 시도했지만 끝내 무산됐다. 이에 따라 20일 오전 9시를 기해 총파업에 들어간다.
 
철도노조는 임금 4% 인상, 4조 2교대 내년 시행,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 개선, KTXㆍSRT 연내 통합 등을 요구하며 코레일과 협상을 벌여왔다. 
 
노조는 지난 19일 오후 한 차례 최종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노사는 이후에도 밤샘 협상을 지속했지만 입장차를 줄이는 데 실패했다. 
 
결국 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이날 오전 9시 이전까지 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철도노조 파업이 현실화하면 가장 먼저 승객들의 불편이 우려된다.  
 
KTX와 광역전철, 새마을호·무궁화호 등 여객열차와 광역전철의 운행이 평소보다 줄어들어 출퇴근 시간대 극심한 교통혼잡이 예상된다. 
 
특히 대입 수시 논술과 면접고사 등을 앞둔 수험생, 특히 철도를 이용해 상경하려는 지방 수험생들의 불편도 클 전망이다.
 
화물열차도 30~70% 감축 운행할 수 밖에 없어서 수출입업체 물류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철도노조는 이미 지난달 11∼14일 '경고성 한시 파업'을 벌였다. 무기한 총파업은 2016년 9∼12월 74일간의 장기 파업 이후 3년 만이다.

 
철도노조와 함께 코레일관광개발, 코레일네트웍스 등 한국철도(코레일) 자회사 노조도 함께 파업에 들어가 열차 내 안내, 주요 역 발권 업무 등도 차질이 예상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