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후 2시에 청년 간담회? ‘노땅 정당’ 비난받은 황교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의 한 카페에서 청년정책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의 한 카페에서 청년정책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하면 ‘노땅 정당’이라고 한다.”(인하대 학생 신주호)
 

“사회생활 청년들 오지 말란 거냐”
박찬주 영입, 총선기획단도 비판
“어떻게 청년 지지 얻나” 쓴소리 쏟아져

“오후 2시 간담회면 사회생활 하는 청년들 오지 말란 이야기.”(청년창업자 백이룸)
 
“청년 취향을 저격하겠다”며 19일 청년정책·비전 발표 간담회를 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쏟아진 쓴소리다.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 한 카페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사전 공모로 선정된 30명의 ‘청년 공감단’이 참석했다. 이들은 논란이 된 박찬주 전 육군대장 인재영입 시도, 총선기획단 구성 등 한국당의 최근 행보를 놓고 비판을 쏟아냈다.
 
황 대표는 이날 “지금의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가 무너지면서 청년들의 절절한 외침이 나라를 뒤덮고 있다”며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우려는 청년들의 외롭고 쓸쓸한 싸움에 화답해야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청년정책의 키워드로는 ▶페어플레이 대한민국 ▶청년 취향 저격 ▶청년 등에 꽂힌 빨대 뽑기를 꼽았다. 20여 분간 이어진 정책 설명에서 황 대표는 ‘당 윤리위원회 규정에 채용비리 범죄 명시’ ‘친·인척 채용·입시비리자 당 공천 배제’ ‘청년기본법 통과’ 등의 정책을 제시했다.
 
그러나 이후 토론시간에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다. 첫 토론자로 나선 부산대 학생 황영빈씨는 황 대표의 청년 정책에 “이명박·박근혜 정부 정책에서 벗어나지 않았다”며 “집권하지 않았을 때, 야당일 때 추진할 수 있는 내용인지 의문스럽다. 여당 시절 그럴듯한 말 (그대로 베껴) 적은 거로밖엔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구색맞추기 사진 찍기로 청년들 이용하는 거면 전 이 자리에 있을 이유가 없다. 그게 아니면 청년들 비판을 흘려듣지 말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런 내용을 수첩에 적는 듯 보였다.
 
총선기획단 구성을 두고 인하대 학생인 신주호씨는 “‘한국당 하면 ‘노땅 정당’이란 얘기를 많이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은 프로게이머 출신 유튜버 황희두(27)씨를 총선기획단에 넣었는데, 한국당은 청년을 부르짖지만 과연 청년들 설 자리를 당에서 마련해 주느냐”고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한 대학생 단체 ‘공정추진위원회’ 위원장인 김근태씨도 “청년이 원하는 건 공정성 회복인데, 공관병 갑질 논란 당사자인 박찬주 전 대장 영입 등 청년 신뢰를 잃는 행보를 하면서 어떻게 청년 지지를 얻으려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청년창업자로 소개한 백이룸씨는 “청년들 목소리 듣겠다는 행사인데, 시간대가 오후 2시면 정상적으로 사회생활 하는 청년들 오지 말란 이야기”라며 “이런 기본적 디테일도 개선 안 됐는데 어떻게 청년 목소리를 듣겠느냐. 부르면 오는 여의도 청년이나 금수저, 혹은 백수 청년들만 청년들로 생각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토론이 끝난 뒤 황 대표는 “날카로운 말씀 잘 들었다”고 답했다. 이어 “당에 청년 최고위원이 있고, 청년 부대변인이 10명 있다. 당 대표 특보와 여의도연구원에도 청년들이 있다”며 “청년 친화정당이 되려 노력하지만 아직도 부족하다”고 자성했다. 황 대표는 통상 토론회 뒤 취재진과 해온 백브리핑 없이 현장을 떠났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