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브라질] '삼바군단' 못 넘은 벤투호, 처음으로 3골을 내줬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 제공

 
과연 브라질은 브라질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0-3으로 패했다. 벤투 감독 부임 후 한 경기에서 2골 이상을 내준 적 없었던 한국은 '삼바군단' 브라질에 3골을 내주며 올해 마지막 A매치를 패배로 마무리했다. 지난 AFC 아시안컵 카타르전 0-1 패배 이후 벤투호의 두 번째 패배다.
 
한국은 이날 경기서 황의조(보르도)가 최전방에,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홀슈타인 킬), 황희찬(잘츠부르크)이 2선에 서서 공격을 뒷받침했다. 주세종(서울)과 정우영(알 사드)이 더블 볼란치로 허리를 지켰고 김진수(전북)-김민재(베이징 궈안)-김영권(감바 오사카)-김문환(부산)이 포백으로 나섰다. 골문은 조현우(대구)가 지켰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위 브라질은 초반부터 매섭게 한국의 골문을 위협했다. 경기 시작 9분 만에 루카스 파케타(AC밀란)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필리페 쿠티뉴(바이에른 뮌헨)가 헤난 로지(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게 이어준 공을 로지가 깔끔한 크로스로 올려줬고, 파케타가 머리로 밀어넣으며 0-1이 됐다. 이른 시간 선제골을 허용한 한국은 동점골을 위해 브라질 문전을 두들기며 경기를 잘 풀어나갔지만, 전반 36분 프리킥 상황에서 쿠티뉴가 직접 슈팅으로 추가골을 뽑아내며 분위기가 주춤했다.
 
0-2로 끌려가던 전반 막판, 한국도 득점 기회를 잡았다. 전반 41분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어낸 한국은 키커로 나선 정우영의 슈팅이 골키퍼 알리송 베커(리버풀)에게 막혔다. 흘러나온 공을 황의조와 다투던 쿠티뉴가 걷어낸 공이 골대를 향하면서 자책골이 되는 듯 했으나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만회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득점 없이 맞이한 후반전, 한국은 다시 골을 허용했다. 후반 15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공을 받은 다닐루가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어젖혔다. 점수는 0-3으로 벌어졌고, 한국은 만회골을 위해 더 적극적으로 브라질의 골문을 파고들었다. 나상호(FC도쿄)와 권창훈(프라이부르크)이 연달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고, 몇 차례 파상 공세 속에 후반 30분 손흥민이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알리송 골키퍼의 정면을 향해 아쉽게 막히고 말았다. 결국 한국은 만회골 없이 0-3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